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증시 마감] 상승동력 힘 빠졌나, 일제히 하락...상하이 0.06%↓

김근정 기자입력 : 2017-10-12 16:52수정 : 2017-10-12 16:52
선전성분 0.05%, 창업판 지수 0.08% 소폭 하락 중국 증시 반등 흐름은 여전, 조정 속 상승세 보일 것

12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06% 하락 마감했다. [사진=중국신문사]


이번주 강세장을 보였던 중국 증시가 일제히 소폭 하락했다. 하지만 증시 반등 흐름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12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18포인트(0.06%) 하락한 3386.10으로 거래를 마쳤다. 약세로 거래를 시작해 전날 종가를 밑도는 수준에서 조정장을 지속했다. 장 막판 철강주가 살아나면서 상승곡선을 이끄는 듯 했으나 힘이 부족했다. 

선전성분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5.17포인트(0.05%) 하락한 11307.33으로, 창업판 지수는 1.56포인트(0.08%) 떨어진 1899.99로 거래를 마쳤다. 거래량도 줄었다. 이날 상하이종합과 선전성분 거래량은 각각 2017억 위안, 2799억 위안으로 집계됐다. 창업판 거래량은 842억1000만 위안에 그쳤다. 

업종별로는 항공기제조 종목이 2.72% 급등했다. 제지(0.67%), 계측장비(0.60%), 철강(0.57%), 조선(0.53%), 금융(0.47%), 가전(0.47%), 자동차제조(0.30%), 의료기기(0.27%), 화학섬유(0.24%) 등의 주가도 올랐다. 

도자·세라믹 주가가 4.09% 폭락하며 이날 약세장을 이끌었다. 석탄(-1.36%), 방직기계(-0.95%), 주류·관광(-3.98%), 비철금속(-0.76%), 농림목축어업(-0.73%), 가구(-0.72%), 주류(-0.71%), 플라스틱제품(-0.69%), 화학공업(-0.67%) 등의 낙폭도 컸다. 

이날 증시 하락은 이번주 상승장을 견인했던 연휴효과, 경기안정 및 유동성 완화 기대감 등 호재의 약발이 다하고 차익실현 매물이 늘어난 때문으로 판단된다. 하지만 시장은 중국 증시의 상승세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판단하는 분위기다. 

중국망재경(中國網財經)은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중국 증시 반등 흐름은 변하지 않았다"면서 "다만 가파른 상승세는 보이기 어렵고 조정 속에서 점진적 상승곡선을 그릴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