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침을 여는 국제뉴스] 트럼프 미국 반도체 회사 중국매각 불허·허리케인 호세 접근·파리테러 시도 사전 발각 등

윤은숙 기자입력 : 2017-09-14 07:17수정 : 2017-09-14 07:1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


◆ 트럼프, 중국계 펀드의 미국 반도체 회사 인수 불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간) 중국계 사모펀드의 미국 반도체 회사 인수를 불허했다고 CNBC 등 외신은 전했다. 백악관은 래티스 반도체가 중국계 사모펀드인 캐넌브리지에 회사를 매각하는 거래를 승인해달라는 요청을 대통령이 거부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 거래는 중국 정부가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국가 안보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매각 금지 결정 이유를 밝혔다. 백악관은 반도체 공급망은 미국 정부에 중요한 것이며, 거래 승인 시 미국의 지식재산이 외국으로 빠져나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현지 언론은 특히 북한의 도발이 이어지면서 중국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이 부정적으로 변화한 것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 하비, 어마 이어서 또다시 허리케인?

허리케인 '하비'와 '어마'의 상처가 채 아물지 않은 가운데,  또 다른 허리케인 '호세'(Jose)가 카리브해 동쪽 끝과 대서양 서부에서 움직이고 있어 미국 기상당국을 긴장케 하고 있다고 CNN 등 외신은 전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 센터는 현재 카리브해 북부 영국령 터크스 케이커스 제도에서 북동쪽으로 300마일(480㎞) 떨어진 해상에 자리 잡고 있다고 13일발표했다. 현재 허리케인 2등급으로 발달해 있는 호세지만, 해상에서 소멸할 가능성도 있다고 국립허리케인센터는 밝혔다. 

그러나 기압 변수에 의해 진로가 바뀔 경우 다음 주 미국 동부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 프랑스 정부, 올해 총 12건의 테러 기도 막아

프랑스 파리가 여전히 테러 위험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라르 콜롱 내무장관은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저녁 하원 내무위원회에 출석해 올해 초부터 지금까지 나이트클럽을 비롯해 다양한 장소를 상대로 한 테러 기도 12건을 사전에 막았다고 발표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콜롱 장관은 테러의 위협이 여전히 높다고 판단하면서 특히 "내부에서 발생하는 위협에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외로운 늑대와 같은 자생적 테러리스트들이 늘고 있는 것을 의미한고 외신은 전했다.

한편 프랑스 정부와 의회는 오는 11월 1일 종료되는 '국가비상사태'를 대신할 수 있는 대테러법안을 검토 중이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