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드라마 '싱글와이프' 예능보다 기대되는 이유..엄현경 곽희성 성혁 '로코 찰떡궁합'

홍준성 기자입력 : 2017-08-22 17:55수정 : 2017-08-23 17:17

[드라마 '싱글와이프' 출연진 엄현경(왼쪽부터), 성혁, AOA 서유나, 곽희성, 윤예희/사진=남궁진웅 기자]


엄현경은 유쾌했고, 곽희성은 긴장했고, 성혁은 차분했다.

22일 오후 2시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더 케이 호텔에서 정윤수 감독을 비롯해 엄현경, 곽희성, 성혁, AOA 서유나, 윤예희가 등장하면서 드라마 '싱글와이프'의 제작 발표회가 시작됐다.

제목부터가 예사롭지 않다. 현재 인기리에 방영 중인 SBS 예능 프로그램 ‘싱글 와이프’와 동명이다. 그렇다고 예능과 같은 내용은 아니다. 드라마 싱글와이프는 로맨틱 코미디(이라 로코) 장르로 엄현경(이라이 역)이 전 남편 성혁(이민홍 역)과의 이혼이 법적으로 성립되지 않은 상태에서 재벌 2세 곽희성(황재민 역)과 재혼을 준비하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그렸다.

당연히 삼각관계(엄현경-곽희성-성혁)가 나오고 아들이 이혼녀와 결혼하는 것을 막는 사모님 윤예희(오인화 역)와 금수저로 태어나 심각한 공주병에 걸린 AOA 서유나(황효림 역)가 감초 역할을 한다.

[사진=드라마 '싱글와이프' 엄현경]


연출은 맡은 정윤수 감독은 동명의 예능과 비교에 대해 "드라마를 처음 기획할 때부터, 싱글 와이프라는 콘셉트를 가지고 갔고 (예능보다) 론칭을 먼저 했다. 바꿀 이유가 없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오히려 잘된 측면도 있다는 반응도 있다. 엄현경은 “예능이 잘 되고 있어서 저희도 덕을 보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두 프로그램 모두 다 잘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속내를 내비쳤다.

[사진=드라마 '싱글와이프' AOA 서유나]


정윤수 감독과 로코 초보 엄현경의 만남은 필연적이었다.
엄현경은 "항상 로코를 하고 싶다고 말했었는데 다들 나에게 악역이나 어두운 역할을 준 반면 감독님은 처음 보자마자 '너가 왜 로코를 안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씀해주셨다"며 "내가 너무 내려놓고 하니까 감독님이 너무 못생겼다며 조금만 줄여달라고 했다. 내가 너무 내려놨던 거다. 힘든 것보다 너무 재밌었다"며 드라마 흥행을 자신했다.

[사진=드라마 '싱글와이프' 성혁]


엄현경과 삼각관계를 이룬 성혁과 곽희성도 찰떡궁합을 자신했다.
성혁은 "어떻게 연기를 놓고 할 수 있을까 고민을 하고 시작했다"며 "정말 내려놓고 했는데 엄현경씨도 내려놓고 하더라. 재밌게 호흡이 잘 맞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곽희성은 "기존 내가 연기했던 본부장과는 디테일한 부분에서 다르게 표현을 하려고 고민을 많이했다"고 전했다.

[사진=드라마 '싱글와이프' 곽희성]


TV드라마가 처음인 AOA 서유나는 "새로운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좋은 선배님들과 연기할 기회를 얻게 돼 정말 좋다"고 말했다.

케이블채널 드라맥스, UMAX 수목 드라마 '싱글와이프'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