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베이징 지하철요금, 이제 스마트폰 결제

베이징 = 조용성 특파원입력 : 2017-08-15 13:46수정 : 2017-08-15 13:46

pc: 207    mobile: 188    total: 395

[사진=신화통신]


베이징 지하철 승차요금을 스마트폰 앱으로 결제할 수 있게 됐다.

14일부터 베이징 지하철역에서는 스마트폰의 근거리무선통신(NFC) 기능을 이용한 지하철요금결제가 가능해졌다고 베이징신보가 15일 전했다.

기존에는 승객들이 현금을 지불하고 승차권을 구매하거나, 충전식 교통카드를 휴대해서 지불해야 했다. 교통카드를 휴대하지 않은 경우에는 현금으로 승차권을 구매해야 하며, 중국의 역사에는 보통 줄이 길기 때문에 불편이 크다.

스마트폰 결제는 충전식 교통카드 서비스업체인 이카퉁(一卡通)이 개발했다. 이카퉁이 개발한 모바일 앱을 다운받으면 지하철 스마트폰 결제가 가능하다.

다만 해당 서비스는 NFC 기능을 갖춘 안드로이드 폰이어야 가능하다. 현재 샤오미(小米), 화웨이(華爲), 삼성 등 약 160개 모델의 휴대폰이 이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다. 중국내 NFC 기능이 지원되지 않는 애플 아이폰은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베이징시 당국은 일부 지역에서 모바일 앱 사용으로 지하철 승차를 시험해오다 이날부터 전 노선에서 '모바일 승차'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