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 트위터 시총 2배로 '훌쩍'

배인선 기자입력 : 2017-08-10 16:40수정 : 2017-08-10 17:09
2분기 '깜짝' 실적 발표에 주가 한주새 10% 이상 급등

[자료=중국언론종합]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微博)가 거침없는 성장세로 '원조' 트위터를 저만치 따돌린 모양새다.

미국 나스닥에  상장한 웨이보 주가가 최근 한주간 10% 넘게 상승하면서 9일 주당 87.23달러로 마감했다. 이날 종가 기준으로 웨이보의 시가총액은 184억6700만 달러에 달했다.

같은 날 트위터 시총은 종가 기준으로 96억4900만 달러에 그쳤다. 이로써 웨이보와 트위터간 시총 격차는 두 배 가까이로 확대됐다고 봉황망등 중국 현지언론들이 10일 보도했다.

웨이보 주가가 최근 급등세를 보인 것은 실적 상승세와 관련이 있다.

웨이보는 10일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2분기 실적을 예고했다.  동영상과 모바일광고 수익 증가로 2분기 순영업수익이 2억534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72%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같은기간 순익도 735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84% 급증할 것으로 예고됐다. 

반면 트위터는 지난달 27일 실망스러운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비록 매출과 순익이 월가 예상치를 웃돌긴 했지만 월간 활동 이용자 수는 3억2800만 명으로 전 분기와 거의 비슷한 데다가, 광고 매출이 4억8900만 달러로 전년 동기와 비교해 8% 하락한 것.  실적 발표 당일 트위터 주가는 장중 14%가량 폭락하기도 했다. 

한때 '짝퉁 트위터'로 불리던 웨이보는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유튜브를 합친 종합 미디어 플랫폼으로 거듭나며 거침없는 성장세를 구가했다.

올 2월 시총 기준으로 '원조' 트위터를 처음 앞질렀다. 웨이보의 시총은 지난해 10월 장중 기준 처음으로 트위터를 앞지른 적이 있지만, 이처럼 종가 기준으로 양사의 순위가 뒤집힌 것은 처음이었다. 3년 전 웨이보가 뉴욕증시에 상장할 때만 해도 시총 34억 달러로 트위터 268억 달러에 한참 못 미쳤던 것을 생각하면 주목할 만한 성장이다. 웨이보 주가는 올 들어서만 이미 100% 넘게 뛰었다. 

올해 1분기엔 웨이보 이용자수도 3억4000만명으로 트위터 이용자 수인 3억2800만명을 처음으로 앞질렀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