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시진핑 측근 궁칭가이 15년형 선고받아

입력 : 2017-04-21 12:30수정 : 2017-04-21 12:30


아주경제 조용성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측근이었던 궁칭가이(공<龍밑에共>淸槪) 전 국무원 대만사무판공실 부주임(차관급)이 비리혐의로 징역 15년형을 선고받았다.

허난(河南)성 안양(安陽)시 중급인민법원은 20일 수뢰혐의로 기소된 궁 전 부주임에 대해 징역 15년과 함께 500만 위안(약 8억300만원)의 개인재산 몰수형을 선고했다고 중국신문사가 21일 전했다. 또한 궁칭가이가 뇌물로 받은 돈과 이자소득은 추징해 국고로 환수키로 했다.

안양시 중급법원은 판결문에서 궁 전 부주임이 1996~2015년 사이 푸젠(福建)성 진장(晉江)시장, 핑탄(平潭)종합실험구업무위 서기 등으로 재직하면서 직위를 이용해 관련 회사, 개인에게 업무상 편의를 봐주고 총 5352만위안(약 88억원)의 뇌물을 받았다고 판결했다. 법원은 궁 전 부주임의 행위가 수뢰죄에 해당한다며 그가 체포된 뒤 자신의 범행을 솔직하게 자백하고 사법기관이 미처 파악하지 못한 대부분의 수뢰사실을 스스로 털어놓은 점 등을 감안해 판결을 내렸다고 밝혔다.

궁 전 부주임은 시 주석이 1985~2002년 푸젠성에서 근무할 당시 보좌한 측근 출신으로 시 주석 집권 후 2013년 10월 대만사무판공실 부주임으로 발탁돼 베이징(北京)에 입성했으나 부패혐의로 지난해 1월 낙마했다.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