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정유라 변호사 돌연사, 정두언 "최태민 가족 주변 의문사, 내가 해당될까 두렵다"

입력 : 2017-03-21 06:47수정 : 2017-03-21 06:47

pc: 3,525    mobile: 10,937    total: 14,462

[사진=채널A방송화면캡처]


아주경제 전기연 기자 = 최순실 딸 정유라의 변호사인 피터 마틴 블링켄베르씨가 돌연 사망한 가운데,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발언이 다시금 화제다.

지난해 방송된 TV조선 '강적들'에서 정두언 전 의원은 "지금 언론에 안 나온 게 하나 있다. 의문사가 있다. 최태민 가족과 관련된 주변에서 5촌끼리 찔러 죽이고 자살하고 이런 것도 있다. 그 전에도 이해가 가지 않았는데 그런 것도 특검에서 밝혀져야 한다고 본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정두언 전 의원은 "5촌 살인사건 외에도 또 있다. (최태민 가족과 박근혜 대통령의) 주변 인물들이다. 갑자기 교통사고로 죽는 사람도 있고 길 가다가 밤에 퍽치기로 죽은 사람 등이 있다"면서 "제가 해당이 될까봐 두렵다"고 말해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피터 마틴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지난 17일 덴마크 남부랑엘란 로하스 자택에서 갑자기 사망했다. 올해 46세인 피터 마틴 블링켄베르 변호사가 잡자기 숨지자 그의 죽음에 의문이 쏟아지고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