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세리머니 그게 뭐시 중한디'...강백호 창피한 실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3-03-09 16:5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이미지 확대
Previous Next
  • 2 / 6
  • [사진=연합뉴스]

    한국 야구 대표팀 강백호가 세리머니에 정신이 팔려 황당한 실수를 하고 말았다. 

    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본선 1라운드 B조 첫 경기에서 한국은 호주에게 7대 8로 역전패했다.
     
    특히 이날 강백호는 어이없는 실수를 해 야구팬들을 분노케 했다.
     
    4대 5로 뒤쳐진 7회말 1사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강백호는 최정의 대타로 그라운드에 올랐다.
     
    호주 투수 워윅 서폴드를 상대한 강백호는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만들어냈다. 2루에 도착한 강백호는 손을 번쩍 치켜들며 세리머니를 펼쳤다.
     
    그 순간 호주 2루수 로비 글렌디닝은 강백호 몸에 글러브를 갖다 댔고, 심판에게 세리머니 과정에서 베이스에 닿았던 강백호의 발이 떨어졌다면서 태그아웃이라고 어필했다.
     
    호주 감독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고, 판독 결과 강백호의 오른발이 명확히 베이스에 떨어지는 것을 확인한 심판진은 태그아웃을 선언했다.
     
    이후 후속타자 양의지가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쳤다. 승부를 5대 5로 돌릴 수 있는 찬스를 강백호의 실수로 날리고 만 셈이다. 

    한편, 한국대표팀은 10일 오후 7시 일본 대표팀과 경기를 치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