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與 "공보단 입장 내지 않는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가 지난 13일 오후 울산시당 강당에서 열린 '제4기 울산 청년정치사관학교'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6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녹취록'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후보자의 배우자가 정치나 사회 현안에 대해 본인이 가진 관점을 드러내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특히 보도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인지하지 못한 상황에서는 여러 사안이나 인물에 대해서 편하게 평가하고 표현할 수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녹취록을 보도한 MBC '스트레이트' 방송이 끝난 뒤 "선거과정에서 가족만큼 후보자를 생각하고 노력하는 사람이 없기에 모든 단위의 선거에서 가족의 역할은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후보자의 배우자가 본인에게 과도한 의혹을 제기하는 매체들에 대해서 지적하고, 조언을 해주는 사람들에 대해서 감사를 표하고, 캠프를 구성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인사를 영입하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실제 언론인 출신들이 선거 과정에서 여기저기 캠프에서 많이 활동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의원도 이날 "참 대단한 여장부다. MBC는 시청자를 우롱하는 변죽만 올리고 시청률 장사만 잘했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보수 유튜버들이) 경선 때 왜 그렇게 집요하게 나를 폄훼하고 물어뜯고 했는지 김건희씨 인터뷰를 잠시만 봐도 짐작할만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다른 편파 언론은 어떻게 관리했는지 앞으로 나올 수도 있겠다"라며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먹을 게 있으니 왔다는 말도 충격이고, 탄핵을 주도한 보수들은 바보라는 말도 충격이고, 돈을 주니 보수들은 미투가 없다는 말도 충격"이라고 했다.

한편 민주당 선대위는 "오늘 MBC 스트레이트 방송 이후 공보단은 입장을 내지 않는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