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협회, 롯데마트 통큰치킨 판매에 반발…롯데 제품 불매 고려

김동현 기자입력 : 2019-07-21 16:21
롯데마트, 1만원 채 안되는 통큰치킨 판매행사 진행 프랜차이즈업계 "치킨 시장 유통 구조 무너뜨리는 행위"

[통큰치킨 앙코르 행사 전단 사진=롯데마트]

[데일리동방] 롯데마트의 '통큰치킨'에 대해 프랜차이즈업계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업계의 판매 자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롯데 제품 불매운동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21일 "롯데마트의 통큰치킨 판매 행사가 계속될 경우 1000여개 회원사와 함께 주류와 음료 등 롯데 계열사 판매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고려 중" 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영세업자의 생존권을 위협할 수 있다면서 판매 자제를 요청했으나 롯데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협회는 롯데마트에도 공문을 보내 "원가 이하의 가격으로 치킨 시장 유통 구조를 무너뜨리는 것은 반시장적 행태"라고 비판하며 "대기업이 사적 이익만을 추구하면서 중소기업과의 상생 등 사회적 책임을 망각하는 것은 영세 치킨 업주 뿐만 아니라 많은 국민에게 공분을 사기에 충분하다"며 할인 행사 중단을 거듭 요구했다.

롯데마트는 지난 3월 28일∼4월 3일 창립 21주년에 즈음해 1만원이 채 안되는 통큰치킨 12만 마리를 내놓아 완전히 판매한 데 이어, 5월 1일∼8일에도 통큰치킨 17만 마리를 판매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