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대선주자 여론조사서 내 이름 빼달라”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1-22 00:00
중앙선관위 여론조사심의위에 공문…“내부 검토 중”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 등에서 자신을 제외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심의위에 따르면, 지난 14일 유 이사장이 보낸 공문을 접수했다. 심의위는 과거 언론사 등을 상대로 이런 종류의 통지를 한 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이사장은 앞서 노무현재단 행사에서 “저를 대선 후보 여론조사에 넣지 말아 달라고 강력히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려 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그는 자신의 팟캐스트 방송인 ‘유시민의 고칠레오’에서도 정계복귀설과 대선출마설에 대해 “선거에 나가기 싫다”면서 “그렇게 무거운 책임을 안 맡고 싶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