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잉글랜드, 24년 만의 8강 진출

김세구 기자입력 : 2018-07-04 07:52수정 : 2018-07-04 07:52

[EPA=연합뉴스]

러시아 모스크바의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 승부차기에서 잉글랜드 골키퍼 조르단 픽 포드가 콜롬비아 카를로스 바카의 페널티 킥을 막아내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