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금융 상위 10개사 연체율 '위험'

임애신 기자입력 : 2018-09-18 18:00
4% 넘어…"부동산 대책 영향"

[자료= 한국P2P금융협회 ]


P2P(개인 간) 금융사들의 연체율이 석 달 연속 4%를 넘었다. 상위 10개사들의 연체율 역시 4%를 돌파해 위험수위를 넘은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한국P2P금융협회에 따르면 60개 회원사의 연체율은 6월 말 4.84%에서 7월 말 4.38%로 낮아졌으나 8월 말 4.87%로 다시 상승했다.

이디움펀딩은 지난달에 이어 100%의 연체율을 유지하고 있다. 이 회사는 연체율을 낮추기 위해 신규 상품을 출시하지 않고 연체율 관리에 착수한 상태다. 이 밖에 세움펀딩(44.9%), 엘리펀드(22.15%), 펀디드(18.9%), 더좋은펀드(17.2%), 천사펀딩(14.3%), 월드펀딩(14.0%) 등이 높은 연체율을 보였다.

이 같은 연체율 상승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관련 있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신용대출을 위주로 하던 업체들이 탈퇴하면서 현재 P2P금융협회 소속 회원사들은 부동산 포트폴리오 비중이 높은 상황"이라며 "부동산 시장을 겨냥한 정부의 전방위적인 정책으로 업계도 영향을 받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실제 P2P금융업계 대출을 보면 부동산 비중이 높다. 지난달 말 기준 누적대출액 2조4952억원 중 부동산담보대출이 8885억원으로 35.6%를 차지한다. 이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이 7631억원(30.6%), 기타담보대출 6276억원(25.2%), 신용대출 2160억원(8.6%) 순이다.

단, P2P대출은 은행·저축은행 등과 달리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등의 규제를 받지 않는다. 기존 제도권 금융권에서 대출이 막힌 사람들이 P2P금융으로 몰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P2P금융 한 관계자는 "업계에서도 부동산에 집중된 포트폴리오를 우려하는 시각이 많다"며 "자율규제안에 따라 동일차주에 대해 대출잔액의 25% 이상 초과하지 못하도록 내부적으로 규제할 것"이라고 전했다. 

3%대를 유지했던 누적대출액 상위 10개사의 연체율도 지난달 4%를 넘어섰다. 업계 전체 평균 연체율(4.87%)을 넘는 곳도 두 곳이나 된다. 소딕이 21%로 가장 높았고 피플펀드(9.07%)와 비욘드펀드(4.67%), 코리아펀딩(4.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업계 1위인 테라펀딩은 1.0%, 3위인 어니스트펀드는 1.21%로 1%대 연체율을 나타냈다. 투게더펀딩과 헬로펀딩, 데일리펀딩, 프로핏 등 4개사는 연체율 0%를 기록했다.

한 관계자는 "대형사의 부실은 저축은행 사례처럼 업계 전반을 뒤흔들 수 있어 업계에서도 긴장하고 있다"며 "단기간에 급격하게 높아진 연체율은 루프펀딩 사례처럼 회사 내부에 문제가 있음을 방증하는 지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