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남북정상회담 선발대, 평양 도착…리허설 등 실무 준비

장은영 기자입력 : 2018-09-16 20:29수정 : 2018-09-16 20:29
"육로 통해 평양 고려호텔 도착"

남북정상회담 남측 선발대 단장인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가운데)이 16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출경을 앞두고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 오른쪽은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 [사진=연합뉴스]


제3차 남북정상회담의 실무 준비를 위한 우리 측 선발대가 16일 오후 평양에 도착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오전 6시 50분 경의선 출입사무소(CIQ)를 통과, 육로를 통해 군사분계선을 넘어 평양으로 향한 선발대는 오후 12시 15분 고려호텔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선발대는 단장을 맡은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과 권혁기 춘추관장, 보도·의전·경호·생중계 기술 관계자, 취재진 등 93명으로 꾸려졌다.

이어 윤 수석은 “오후 3시 10분 서울-평양 정부종합상황실 간 시험통화에 성공했으며 현재 팩스 송수신이 원활하게 되고 있다”고 전했다.

공식수행원 숙소는 백화원초대소로 마련됐고, 특별수행원과 기자단 숙소는 고려호텔로 확정됐다.

공식수행원은 서훈 국가정보원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재현 산림청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현철 경제보좌관, 주영훈 대통령경호처장, 김의겸 대변인, 김종천 의전비서관,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등이다.

한편 선발대는 도착 후 평양 상황실을 꾸리고, 남북 합동 리허설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