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류현진, 105일 만에 6이닝 무실점 ‘괴물투’…다저스 ‘5연패 탈출’

서민교 기자입력 : 2018-08-16 16:37수정 : 2018-08-16 16:37

[돌아온 류현진의 쾌투.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제공]


'코리안 몬스터'가 완벽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미국프로야구(메이저리그) LA 다저스 좌완 투수 류현진(LA 다저스)이 105일 만에 마운드에 올라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렀다.

류현진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볼넷 없이 3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 호투했다.

왼쪽 사타구니 근육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한 류현진은 지난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전 이후 105일 만에 마운드에 다시 올랐다. 이날 89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스트라이크 60개를 기록하는 등 공격적이고 효율적인 투구를 펼쳤다. 최고 구속은 149㎞를 찍었고, 속구와 커터, 체인지업, 커브 등 다양한 구종을 섞어 상대 타선을 요리했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2.12에서 1.77로 크게 낮췄다.

류현진은 이날 복귀전에서 최고의 투구에도 승운이 없었다. 류현진은 타선이 침묵하며 0-0으로 득점을 뽑지 못한 6회말 1사 3루에서 대타 족 피더슨과 교체됐고, 피더슨의 희생플라이로 1-0으로 앞서 류현진의 승리투수 요건이 갖춰졌다. 다저스는 7회말에도 2점을 추가해 승리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8회초 앤드류 멕커친에게 동점 3점포를 허용해 류현진의 복귀전 승리는 물거품이 됐다.

류현진의 부상 복귀 이후 시즌 4승 도전은 다음 기회로 미뤘지만, 다저스는 연장 12회말 무사 1, 3루 기회에서 브라이언 도저의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3루 주자 야스마니 그랜달을 홈으로 불러들여 4-3, 극적인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다저스는 5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AJUTV 프리미엄다큐
잿빛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