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위성호 신한은행장 “은행권 박빙 승부…영업력이 관건”

전운 기자입력 : 2018-07-22 13:41수정 : 2018-07-22 13:41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올 하반기는 공격과 수비가 모두 중요한 시기라며, 적극적인 영업 추진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올해 시중은행 간 치열한 실적 경쟁을 예고하며 최고의 영업력을 갖춰줄것을 임직원에게 당부했다.

22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위 행장은 지난 20일 인천시 소재 컨벤시아 신관에서 열린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연말까지 박빙의 승부가 벌어질 것”이라며 “영업력은 1등을 놓쳐선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 하반기에는 공격과 수비 모두가 중요하다”며 “적극적인 영업을 추진하는 한편 건전성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환경 속에 놓인 시중은행을 덩치 큰 코끼리에 비유하고 ‘코끼리도 할 수 있다’는 의지를 다지기 위해 △코끼리를 달리게 하자(상반기 성과 공유 및 하반기 중점 전략) △코끼리의 저글링(우월적 시장지위 확보를 위한 패널토론) △코끼리의 필라테스(일하는 방식 변화를 위한 추진사항 발표) 등 세션이 진행됐다.

이어 올해 상반기 이새롭게 추진한 △슈퍼앱 신한 쏠(SOL) △KBO 타이틀스폰서를 활용한 마이카(MyCar) 대출 마케팅 △대기업 토탈 마케팅 등의 성과를 공유하고 현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추진 중인 △신용평가 자동화 △여신관리체계 개선 방안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신한카드도 지난 20~21일 인천 연수구 송도과학로 포스코인재창조원에서 임영진 사장 등 임원과 부서장 164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하반기 사업전략회의를 진행했다.

임 사장은 강평을 통해 상반기에 대내외적으로 녹록하지 않은 상황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둔 데 대해 임직원의 노고를 치하하는 한편 “신한금융그룹의 2020 스마트 프로젝트(Smart Project) 목표를 이루고 신한카드 제2의 창업에 걸맞은 진정한 변화(Deep Change)를 위해 아직 많은 과제가 남아 있는 만큼 하반기에는 더욱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하반기에 반드시 달성해야 할 3대 핵심 과제로 △카드사 본원적 사업에서의 확실한 성과 △신규 비즈니스 모델 육성 △미래지향적 조직문화 조성 등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수익성이 낮은 자산은 과감히 줄여나가고, 앞으로 몇 년을 내다보며 신한카드만의 역량을 성장시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LIVE 세종24시-해명자료 뒤집기
한전 적자 원인이 탈원전??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