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KT, 아프리카 케냐서 ‘감염병 확산방지 프로젝트’ 소개

정명섭 기자입력 : 2018-07-22 09:00수정 : 2018-07-22 09:00
케냐 나이로비 ‘한국-케냐 비즈니스 파트너십 포럼’ 참여

KT가 케냐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국내 스타트업 '닷'에서 제작한 스마트 점자 시계를 기증하고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아름 닷 팀장, 이선주 KT 지속가능경영단장 , 헨리 이완요케(시각장애인 수혜자, 마라토너), 폴 카시무(Paul Kasimu) 사파리 텔레콤 인사 총괄 이사.[사진=KT]


KT는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한국-케냐 비즈니스 포럼’에 참여해 ‘감염병 확산방지 프로젝트’ 사례를 발표하고 국내 스타트업의 케냐 진출을 응원했다고 22일 밝혔다.

한국-케냐 비즈니스 포럼은 다양한 정부부처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의 지원으로 국내 스타트업과 케냐 유망 IT기업간 파트너링, 현지 비즈니스 기회 발굴을 위해 케냐 캠핀스키 나이로비(Villa Rosa Kempinski Nairobi) 호텔에서 열렸다. 행사가 열린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 서부지역은 아프리카의 실리콘밸리라는 뜻의 ‘실리콘사바나’로 불리며 아프리카 내 최적의 IT 창업 활동지로 꼽힌다.

행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권영대 주케냐 대한민국 대사, 조셉 무케루(Joseph Mucheru) 케냐 정보통신부 장관을 비롯해 산업부, 외교부, 한국 수출입은행 등 기관과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또 케냐 1위 통신사인 사파리콤 등 케냐 주요기업 30여 개사와 혁신기술 보유하고 아프리카 진출을 희망하는 유망 스타트업 15여 개가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KT는 한국, 케냐간 빅데이터 민간 협력의 대표적 사례인 KT 감염병 확산방지 프로젝트에 대해 발표했따. KT와 사파리콤은 지난해 5월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통신 빅데이터를 분석해 감염병 우려 지역에 방문한 국민에게 SMS를 발송하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국가 내 감염병 확산을 사전에 방지하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KT는 행사에 참여한 케냐 정부 인사들과 현지 적용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KT는 사파리콤을 통해 국내 스타트업인 ‘닷(dot)’에서 개발한 스마트 점자 시계를 케냐 시각장애인들에게 기부했다. 감염병 확산방지 프로젝트는 문자메시지가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시각장애인들은 문자를 볼 수 없다는 것에 착안해 수혜층을 소외계층까지 넓히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또 전세계 시각장애인을 위한 스마트 점자기기 제작, 보급을 목표로 하는 국내 스타트업이 100만 명의 시각장애인이 거주하는 케냐를 시작으로 아프리카 시장 진출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선주 KT 지속가능경영단장 상무는 “한국과 케냐의 민간 협업 사례로 KT와 사파리콤의 감염병 확산방지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국내 스타트업의 케냐 진출을 지원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KT는 다양한 기술력과 역량을 바탕으로 국내외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협업 사례를 많이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