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국당 의총, 고성·인신공격성 발언으로 ‘아수라장’

김봉철 기자입력 : 2018-07-13 00:38수정 : 2018-07-13 08:32
김성태·심재철 ‘누드사진 논란’ 놓고 설전

김성태, 의사진행 발언은 후에 하세요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부의장 후보 경선 중 심재철 의원(오른쪽)이 의사진행발언을 요구하자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후에 하라며 저지하고 있다. 2018.7.12 kjhpress@yna.co.kr/2018-07-12 17:05:10/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6·13 지방선거 참패 이후 당 혁신 방안을 놓고 내홍을 겪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12일 의원총회에서도 고성과 인신공격성 발언이 난무하며 아수라장이 됐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장 인선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의원총회를 열었다.

앞서 안상수 비대위 준비위원장의 비대위원장 후보군 발표에 이어 열린 의총이었다.

일부 의원들은 또다시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를 제기하며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심재철 의원은 “지방선거 폭망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김 원내대표는 책임을 져야 한다”며 김 권한대행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정용기 의원도 “당을 위한 충정으로 이야기하는 것을 김성태 흔들기나 내부 총질로 매도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 권한대행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법적으로 대표 권한대행을 맡고 있는 나를 비판하는 것은 좋지만, 이렇게 정략적으로 흔드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한 달 동안 5번 의원총회를 했는데 무엇을 정리하지 않았다고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심 의원을 겨냥해 “2013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여성의 누드사진을 보는 모습이 언론사 카메라에 노출됐을 때 막아주지 않았느냐”라며 “나한테 그럴 수가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당의 혜택을 받아 국회부의장을 하면서 특수활동비를 받았는데, 밥 한 번 산 적이 있느냐”고 몰아붙였다.

이 과정에서 함진규 정책위의장이 김 권한대행을 막아서며 자리에 앉혔고, 의총은 아무런 결론도 내지 못하고 끝이 났다.

심 의원 측은 이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국회부의장은 당의 혜택이 아니라 경선 과정을 통해 당선됐다”고 반박했다.

이어 “누드사진으로 출당요구도 없었고 15개월 후인 2014년 6월까지 최고위원을 계속했다”면서 “당시 당직이 없던 ‘평의원’ 김성태 의원이 출당을 막아줬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일축했다.

한국당은 16일 다시 의총을 열어 당 혁신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2018남북정상회담 평양 - 평화, 새로운 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