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LG 권영수·하현회 부회장 CEO 맞교체한다…16일 이사회서 결정

정두리 기자입력 : 2018-07-12 21:43수정 : 2018-07-12 21:57
구광모 체제 첫 인사…사업·인적 개편 가속화 예고

(왼쪽부터)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하현회 ㈜LG 부회장. 


LG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LG와 LG유플러스의 최고경영자(CEO) 부회장이 서로 자리를 맞바꾸는 인사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지난달 말 구광모 회장이 지주사 ㈜LG의 대표이사 회장으로 취임하면서 총수에 오른 이후 첫 고위급 인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16일로 예정된 이사회에서는 하현회 ㈜LG 부회장이 LG유플러스 사내이사로,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LG 사내이사로 각각 선임되고, 이후 주주총회를 거쳐 각사의 대표이사로 확정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부회장은 지난 1979년 LG전자에 입사한 이후 LG디스플레이 사장, LG화학 사장(전지사업본부장), LG유플러스 부회장 등을 맡으며 주력 계열사를 두루 거쳤다는 점에서 그룹 지주사 대표로 자리를 옮겨 새 총수의 '보좌역'을 맡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아울러 LG전자와 LG화학, LG유플러스, LG생활건강, LG디스플레이 등이 지난해 대체로 좋은 실적을 거뒀으나 올해 대내외적인 변수로 인해 경영 상황이 녹록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도 염두에 둔 것으로 여겨진다.

재계에서는 두 회사의 CEO가 맞교체 될 경우 인적 개편이 빨라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와 관련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이번 인사와 관련, "확정된 바가 없다"고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