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부산시] 차세대 재활복지 의료기기 지원센터 추진

(부산)이채열 기자입력 : 2018-07-04 18:06수정 : 2018-07-05 15:14
2021년까지 총사업비 298억8000만원 투입... 사회적 약자 지원

차세대 재활복지의료기기 지원센터 주력제품 개발 예시.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2021년까지 차세대 재활복지의료기기 지원센터를 건립, 사회적 약자를 지원할 계획이다.

부산광역시는 고령자와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삶의 질 향상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한 차세대 재활복지의료기기의 고부가가치화를 통한 글로벌 시장진출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차세대 재활복지 의료기기 지원센터' 건립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2월 공모한 지역산업거점기관지원사업에 선정된 '차세대 재활복지 의료기기산업 육성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과 수행기관인 부산테크노파크, 참여기관인 부산대 산·학협력단과 함께 지난 6월 체결했다.

이 사업은 2021년까지 298억7900만원(국비 100억원, 시비 190억원, 민간 8억6900만원)을 투입해 부산 사하구 다대동 1622.5㎡ 부지에 3894㎡,지하 1·3층 규모의 센터가 조성될 예정이다.

주관기관인 (재)부산테크노파크는 참여기관인 부산대 산학협력단(URP사업단)과 함께 재활복지 의료기기의 제품 경쟁력 제고를 위한 의료 분야 전문가 중심의 기술지원, 실증테스트, 기업지원, 시험인증 등 제품개발의 전주기를 지원할 수 있다.

센터에서는 부산 시민들에게 일상생활 활동에 필요한 재활복지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는 재활공간을 제공하고, 기업에게 사용자의 신체 및 인지특성을 분석할 수 있는 최첨단의 측정, 분석, 평가 장비 지원을 통해 아이디어부터 개발제품의 테스트베드를 피드백 할 수 있는 종합적 지원을 하게 된다.

차세대 재활복지 의료기기산업은 고령자,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복지 증대를 통한 삶의 질 향상의 사회적 트렌드가 대두됨에 따라 이들을 대상으로 한 제품과 서비스 활동이 증가해 생겨난 새로운 산업영역이며, 연평균 5.31%씩 성장해, 2021년 609억6500만 달러(약 70조1000억원)의 시장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하지만 재활복지 의료기기 산업은 제조업체의 영세성으로 제조 기반이 취약하고 수입 의존도가 높은 산업 분야로 실제 한국인 체형 등 사용자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제품들이 유통되고 있다.

특히 1, 2등급의 의료기기 제품은 수출하기 위해서는 사용적합성 프로세서(IEC 60601-1(3판)) 적용이 필수사항으로 사용적합성평가에 대한 인프라 구축이 시급하다.

게다가 전문 인력 부족에 따라 단순설계에 따른 제품개발로 중국 제품 등의 가격경쟁력과 연구개발(R&D)역량 부족 문제로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전문적 기술력 제고를 할 수 있는 연계기관이 필요하다는 요청이 많았다.

시 관계자는 "2021년까지 사용적합성평가 기술 기반의 실증테스트 환경을 갖춘 차세대 재활복지 의료기기 지원센터의 건립을 통해 사회적 약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한국형 요구에 부합하는 일상생활 밀착형 재활복지 의료기기산업 생태계 조성으로 부산시 신성장 동력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VIDEO 아주뉴스TV <3분뉴스>
'감정노동자'는 계속 참기만 해야하나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