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국내 게임사들, 日 모바일 게임 시장 진출 드라이브

신희강 기자입력 : 2018-06-24 20:59수정 : 2018-06-25 08:44
- 현지 맞춤형 신작으로 순항 중

 

국내 게임사들이 일본 모바일 게임 시장 진출에 잰걸음을 보이고 있다. 대형 게임사들은 물론, 중소형 게임사까지 현지 맞춤형 신작으로 공략에 나선 것.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넷마블, 넥슨, 네오위즈, 컴투스, 베스파, 펍지주식회사 등 국내 게임사들이 일본 구글플레이 및 애플앱스토어 인기·매출 순위 100위권에 안착하며 순항 중이다.

이날 일본 구글플레이 인기 순위 6위에는 펍지주식회사의 '배틀그라운드'가 자리를 꿰찼으며, 11위에는 베스파의 '킹스레이드', 46위에는 넷마블의 '테리아사가'가 각각 이름을 올렸다. 매출 기준으로는 베스파 '킹스레이드'가 12위로 선두를 달렸으며, 넷마블 '리니지2 레볼루션' 17위, 네오위즈 '브라운더스트' 58위, 넥슨 '오버히트' 60위, 펍지주식회사 '배틀그라운드' 65위 순으로 집계됐다.

애플 앱스토어 인기 순위 기준으로는 펍지주식회사 '배틀그라운드' 8위, 넷마블 '테리아사가' 64위, 넥슨 '오버히트' 72위, 베스파 '킹스레이드' 98위로 진입한 상태다. 매출 순위에서는 넷마블 '리니지2 레볼루션' 15위, 넥슨 '오버히트' 28위, 펍지주식회사 '배틀그라운드' 31위, 컴투스 '서머너즈워' 32위, 베스파 '킹스레이드' 33위 순으로 이어졌다.

이들 업계는 철저한 현지화 전력과 대규모 마케팅을 통해 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다. 넷마블의 테리아사가의 경우 기획단계부터 일본 시장을 고려해서 준비했다. 현지 이용자들의 취향을 고려해 만화 같은 캐릭터들과 수집을 통한 전략 전투, 스킬 발동할 때 사용하는 터치 조작 등을 적용했다.

넥슨의 오버히트도 일본 지역 공략을 위해 별도 개발 조직과 운영 인력 등을 구성하고, 게임 내 시나리오 및 캐릭터 등 다양한 콘텐츠를 유저 성향에 맞게 현지화 작업을 진행했다. 베스파 역시 현지 성우를 기용한 데다가, 오프라인 이벤트로 이용자들의 구미를 당기는 데 주력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산 게임의 험지라고 알려진 일본에서 국내 게임사들이 의미있는 성적을 거두고 있다"면서 "데이터에 기반한 시장분석을 통해 현지화된 마케팅 전략을 펼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모바일 게임 시장은 120억 달러(약 13조원) 규모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우리나라 모바일 게임 시장 5~6조원의 두배에 달하는 수치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남북정상회담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김여정 제1부부장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