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무역전쟁 '전면전' 피하자"…美·中 '휴전협상' 나서나

김신회 기자입력 : 2018-06-22 10:48수정 : 2018-06-22 14:30
美서 폭탄관세 시행 7월6일 전 왕치산 초청 방안 거론 블룸버그 "강경파 반발, 빠듯한 일정 탓 성사 어려울 듯"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일각에서 중국과 대화를 재개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22일 보도했다.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의 일부 관리들은 요 며칠 새 전직 미국 관리와 중국 전문가들과 접촉했다. 2주 안에 중국과 고위급 대화를 할 수 있을지,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해서다. 미국과 중국이 다음 달 6일부터 상대방에게 물리기로 한 폭탄관세가 전면적인 무역전쟁을 촉발하기 전에 '휴전협상'에 나서려는 것이다.

7월 6일 전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오른팔'인 왕치산 부주석을 미국으로 초청하는 방안이 선택지 가운데 하나로 부상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연간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추가 관세를 물리기로 했다. 다음 달 6일부터 1차로 연간 34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폭탄관세가 부과된다. 중국도 똑같은 방식의 보복조치를 결정했다.

2주 안에 미·중 대화가 실제로 재개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을 어떻게 다룰지를 놓고 분열된 데다, 시간이 워낙 빠듯하기 때문이다.

블룸버그도 트럼프 행정부 내 강경파들이 반대하는 한 불과 2주 만에 대화를 재개하긴 어렵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물러설 조짐을 보여주지 않고 있다. 오히려 그는 지난 18일 미국무역대표부(USTR)에 10%의 추가 관세를 물릴 연간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을 확인하라고 지시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 등 강경파는 대중 반무역 공세로 중국 무역정책의 구조적인 변화를 일으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나 래리 커들로 NEC 위원장 등 상대적으로 유연한 이들은 대중 무역적자 축소를 목표로 본다.

이에 따라 트럼프 행정부 내 일부 관리와 몇몇 전문가들은 보다 장기적인 차원에서 대화 가능성을 엿보고 있다.

중국 전문가인 데렉 시저스 미국기업연구소(AEI) 연구원은 왕 부주석이 더 큰 폭탄관세가 부과되기 전에 미국을 방문하는 게 보다 현실적이라고 진단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 폭탄관세 경고가 실현되기 전에 대화가 재개될 수 있다는 얘기다. 미국은 아직 새 폭탄관세 조치를 위한 대상 품목을 정하지 않았다. 표적이 정해진 뒤에는 업계의 의견수렴 등을 위한 60일의 유예기간을 거쳐야 한다. 시저스는 "진짜 시한은 7월 6일이 아니라 9월 6일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 재무부는 오는 30일 중국의 대미 투자 제한 조치를 발표할 예정이다. 1974년 제정한 '통상법 301조'에 따라 중국의 지식재산권 침해, 기술이전 강요 등을 문제삼아 마련한 조치다. 통상법 301조는 불공정 무역행위에 대한 보복 조치를 정당화한다.
AJUTV 추석 D-1, 귀경길
낙동강 의성 휴게소는 지금?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