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證,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25일 마감

최신형 기자입력 : 2018-06-14 17:25
NH투자증권 "신입사원, 업계 최고의 전문가로 성장시킬 것"

​NH투자증권이 '2018년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실시한다. 사진은 지난 2월22일 열린 NH투자증권과 서울대학교의 100세 시대 인생대학 강의. [사진=NH투자증권 제공 ]


NH투자증권이 '2018년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실시한다.

NH투자증권은 "증권일반과 정보기술(IT) 부문은 정규직, 투자은행(IB)과 운용, 리서치 부문은 연봉계약직으로 각각 채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IB와 운용, 리서치 부문의 연봉계약직 신입사원 채용은 글로벌 투자은행에서 사용하는 보편적인 채용 방식이다. NH투자증권에서는 올해 처음 도입했다.

연봉계약직으로 입사한 신입사원은 지원한 직무에 따라 희망한 부서에 배치할 계획이다. 정규직 직원과는 차별화된 보상체계도 적용받는다.

지원 자격은 대학졸업자 또는 졸업예정자로, 남자는 병역필 또는 면제자만 지원할 수 있다.

연령, 전공, 학점, 어학 점수 등의 제한은 없다. 다만 금융·IT 관련 자격증 보유자와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 등 외국어 우수자는 우대한다.

입사지원은 NH투자증권 채용 홈페이지(http://nhqv1.saramin.co.kr)에서 받는다. 마감일은 오는 25일 정오까지다.

인성검사 및 필기시험을 거쳐 실무면접에 합격한 신입사원은 3주간의 인턴과정, 심층면접 등의 절차를 거쳐 8월 말 최종면접 후 9월 초께 최종 합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심기필 NH투자증권 경영지원본부장은 "올해 신입사원은 본인에게 부여된 직무선택권에 따라 희망부서에서 근무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업계 최고의 전문가로 성장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