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나경원, 비서 폭언 파문에 “의원실 직원 부적절한 언행 깊이 사과···해당 직원 사직서 제출”

주은정 PD입력 : 2018-05-22 09:12수정 : 2018-05-22 09:17
비서 박모 씨 중학생과의 통화 중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은 나라 팔아먹은 정권이다” 폭언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의원실 소속 비서가 한 중학생과의 통화에서 폭언을 퍼부은 것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 = 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캡쳐 ]


나 의원은 2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원실 직원의 부적절한 언행에 대하여 깊이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남겼으며, “전적으로 직원을 제대로 교육시키지 못한 저의 불찰”이라고 밝혔다.

나 의원은 또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리게 되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해당 직원은 본인의 행동에 대하여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온라인 매체 ‘서울의 소리’ 편집인인 백은종 씨 유튜브 계정에는 나경원 의원실 직원 박모 씨와 한 중학생의 통화 내용을 담은 녹취록이 게재됐다.

박모 씨는 학생과 언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너 중학생이라 아무것도 모르나 본데 집권 여당 같은 소리 하고 있네. 부정선거로 당선된 XX들이 말이 많다”라며,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은 나라 팔아먹은 정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잘하고 있냐. 나라 팔아먹고 있지”라고 비난했다.

또, 박 씨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원색적인 욕설은 물론 조롱하는 듯한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이후 박 씨로 추정되는 페이스북 계정에는 “중학생 하나 참교육했더니 지라시 운영자가 통화내용을 유튜브에 올리겠다고 협박한다”며 “유튜브 올리는 순간 범죄 혐의가 몇 갠데 자신 있니?”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한편, 백 편집인이 공개한 통화 녹음 파일은 22일 오전 9시 기준 조회 수 14만 회를 넘어가고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