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변동형 주담대 금리 상승···하반기 5% 넘을듯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5-16 19:00수정 : 2018-05-17 07:40
잔액기준 코픽스 8개월째 올라 서민들 대출 더 어려워질 전망

서울 여의도의 한 시중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에서 고객들이 대출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잔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가 상승하면서 이와 연동한 시중은행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도 줄줄이 올랐다. 이 같은 속도면 올 하반기에는 5%가 넘을 전망이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의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는 전날보다 0.02%포인트 올랐다.

국민은행은 15일 3.47∼4.67%에서 이날 3.49∼4.69%로 올리며 시중은행 가운데 가장 높은 금리를 보였다. 신한은행은 같은 기간 3.08%∼4.43%에서 3.10∼4.45%로, 우리은행은 3.18∼4.18%에서 3.20∼4.20%로 인상했다. 

농협은행은 2.75∼4.37%였던 금리를 2.77∼4.39%로 상향 조정했다. 5대 은행 중 유일하게 최저금리가 2%대를 유지했다. 금융채를 기준으로 삼는 하나은행은 전날 3.039∼4.239%에서 이날 3.041∼4.241%로 0.002%포인트 올렸다.

은행의 주담대 금리 인상은 전날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4월 잔액기준 코픽스가 1.80%로 전달보다 0.02%포인트 오른 데 따른 것이다. 잔액기준 코픽스는 8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전달보다 0.03%포인트 하락해 이와 연동된 주담대 금리도 같이 내렸다. 

국민은행은 연 3.36∼4.56%에서 연 3.33∼4.53%로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하락 폭만큼 내렸다. 신한은행은 연 3.17∼4.52%에서 연 3.14∼4.49%로, 우리은행은 연 3.22∼4.22%에서 연 3.19∼4.19%로 인하했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저금리 시절에는 잔액 기준보다 낮았으나 금리 상승기에 접어들면서 지난해 12월 기준부터 잔액기준을 웃돌다가 이번에 다시 잔액기준 밑으로 내려갔다.

과거부터 지금까지 발생한 전체 조달 자금의 가중평균금리인 잔액기준 코픽스는 일반적으로 시장금리 변동이 서서히 반영된다. 반면,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는 해당월 중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됨에 따라 잔액기준 코픽스에 비해 시장금리 변동이 신속히 반영된다.

금융권 관계자는 "은행권 주담대 금리 기준이 되는 코픽스 금리가 상승하면서 시중은행의 변동금리형 주담대 금리도 줄줄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며 "하반기부터 제2금융권에서도 은행권 수준의 엄격한 대출심사가 요구되면서 서민들의 대출이 더 어려워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