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민주당 경기지사 TV토론…양기대·이재명·전해철 '혜경궁 김씨' 공방

서민지 기자입력 : 2018-04-17 18:01수정 : 2018-04-17 18:01
"도덕적 흠결 있는 후보 안돼" 양기대·전해철, 이재명 '협공'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자 경선 TV토론회가 열린 17일 서울 sbs 목동 스튜디오에서 후보자들이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왼쪽부터 전해철 의원, 양기대 전 광명시장, 이재명 전 성남시장.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투표를 하루 앞둔 17일 TV토론회에서 경선후보인 양기대·이재명·전해철 후보는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이날 SBS가 주관한 토론회에서 양기대 전 광명시장과 전해철 민주당 의원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앞선 이재명 전 성남시장을 '협공'했다. 반면 이 전 시장은 이에 대한 해명을 하며 자신이 야권 재결집을 이길 수 있는 '본선 필승카드'라는 점을 부각했다.
 
우선, 양 전 시장과 전 의원은 야당이 도덕성에 문제가 있는 여당후보의 본선진출을 기다린다며 이 전 시장의 '흠결'과 관련된 집중 질의를 이어갔다.
 
양 전 시장은 "이 전 시장이 음주 운전, 검사사칭 등 전과가 4개에 달한다"며 "법률지원단을 구성할 정도로 분란이 있고 고소·고발이 많아 도민이 불안해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전 시장의 친척이 안양시와 산하기관에 취업했고, 전직 안양시장 친척이 성남시 산하기관에 교차 취업했다고 전(前) 공무원노조 간부가 밝혔다"며 채용비리에 대해서도 따져물었다.
 
이에 이 전 시장은 "젊은 시절 음주 운전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잘못했다"고 몸을 낮췄으나, "검사 사칭은 함께 파크뷰 특혜분양사건을 추적하던 피디가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교차취업 의혹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다. 제가 증명해야 하느냐. 제가 마녀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논란이 되는 '혜경궁 김씨'로 불리는 트위터(@08_hkkim)를 두고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전 의원은 혜경궁 김씨 트위터가 자신과 문재인 대통령을 비방하는 글을 올렸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 그러나 이 전 시장은 "아내는 트위터 계정이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는 상황이다.
 
전 의원은 "이 후보도 피해자가 될 수 있는 만큼 함께 고발하면 수사가 신속히 되고 의혹이 해소될 것"이라면서 다시 한번 고발을 제안했다.
 
그러나 이 전 시장은 "제가 계정에 의한 법률상 피해자가 아니다. 내용에 동의할 수 없지만, 정치적으로 나쁜 것과 법률상과는 다른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전 의원이 "혜경궁 김씨의 이메일과 전화번호가 이 전 시장의 가족 한 분과 동일하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가 아니라고 고발하지 않겠다는 것은 본질을 흐리는 것이다. 형식적 법 논리를 대지 말고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거듭 비판했다.
 
한편, 민주당 경기지사 최종후보는 18∼20일 열리는 권리당원 투표 50%와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 50%를 합산해 결정한다.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23∼24일 같은 방식으로 결선투표를 실시한다.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프리미엄다큐
잿빛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