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AJU★종합] 솔리드, 21년만에 돌아온 R&B의 황제 "이제 다시 시작이다"

장윤정 기자입력 : 2018-03-21 17:46수정 : 2018-03-21 17:46

[사진= 솔리드 제공]


21년 만에 'R&B의 전설' 솔리드가 돌아왔다.

지난 90년대를 풍미했던 솔리드의 재결합이 가요계에 어떤 새 바람을 불러올지 관심이 집중된다.
 
솔리드(정재운, 이준, 김조한)은 1993년부터 1997년 동안 단 4장의 앨범을 발표해 밀리언 셀러 기록을 세우는 등 국내에 R&B라는 장르를 대중화 시켰다. 특히 ‘이 밤의 끝을 잡고’, ‘천생연분, ’나만의 친구‘ 등 지금까지도 노래방에서 애창되는 명곡들을 남겼다.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솔리드(Solid)의 새 앨범 ‘Into the Light’ 발매 기념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번 앨범은 지난 1997년 발표한 4집 ‘Solidate’ 이후 솔리드가 정확히 21년 만에 발매하는 신보다.

앨범의 전체적인 콘셉트를 담은 첫 번째 타이틀곡 ‘Into the Light’는 경쾌한 리듬과 부드러운 보컬, 랩의 조화가 매력적인 곡으로, 80년대 신스팝 레트로 사운드를 현대적 감각으로 풀어낸 모던한 곡이다. 현실에 타협하지 않고 도전에 나선 이들에게 뒤를 돌아보며 미련과 후회, 두려움을 느끼겠지만 용기를 내서 새로운 빛을 향해 가자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두 번째 타이틀곡 ‘내일의 기억 Memento’는 솔리드가 앨범 수록곡 중 가장 먼저 작업을 시작한 곡이자 이번 앨범이 진행될 수 있는 계기가 된 곡으로, 솔리드의 음악을 떠올릴 때 자연스럽게 연상되는 발라드 사운드 트랙이다.

이날 솔리드의 김조한은 “(해체 당시에는) 4년 동안 참 바쁘게 살았다. 몇 개월 동안 녹음실에서 살기만 했었다. 그래서 잠깐 쉬고 싶다는 마음이었다. 그런데 잠깐 쉰다는 것이 21년이 지났다”고 말했다.
 

[사진= 솔리드 제공]


이날 이준은 “엄청 떨린다. 무대에 선 게 굉장히 오랜만이라 아직 적응을 못하고 있는 것 같다. 떨리면서 기대된다”고 소감을 전하며 “당시 부모님과 가수 활동을 해도 대학은 졸업하겠다는 약속을 했다.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잠시 휴식기를 가지고 미국으로 돌아가서 학업을 마쳤다. 이후 새로운 기회들이 생기고 결혼도 하게 되다보니 어느덧 21년이 됐다”고 설명했다.
 
김조한은 “4년 동안 모두 휴식이 필요했고 아티스트로서 발전할 생각들도 있었다. 잠시 휴식이라고 생각을 했는데 21년이나 걸렸다. 하지만 솔리드는 해체를 한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매년마다 솔리드 재결합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그러다 어느날 제일 친한 친구의 결혼식에서 저희 셋이 들러리를 하게 됐다. 같은 옷을 입고 ‘천생연분’을 불렀는데 아직까지도 사랑을 받고 있다는 것도 너무 재미있었다. 그때부터 조금씩 재결합을 맞춰간 것 같다”고 재결합 배경에 대해 밝혔다.

김조한은 “솔리드라는 그룹은 항상 많은 장르를 시도했던 팀이다. 이번에도 새로운 시도를 접목했다. 저희들조차 앞으로 어떤 음악이 나올지 모른다. 그때그때 하고 싶은 음악을 느끼는대로 만들어 나가고 싶다”며 “어릴 때부터 함께 한 친구다보니 20년 동안 함께 하지 못해도 한결같은 느낌이 있다. 그리고 음악적으로도 보여주고 싶었다. 새로운 느낌과 함께 옛날 느낌도 담아내고 싶었다. ‘퓨트로(퓨처+퓨트로)’라는 단어가 이번 앨범의 색깔이다”고 소개했다.

정재윤은 “솔리드는 음악적으로 시대를 앞서갔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는데, 90년대 음악을 다시 하는 건 의미가 없다 생각이 들었다. 새로운 것들을 다시 시작하면서 음악을 발전시켜 나가는 게 좋다는 생각이었다”며 새 앨범의 콘셉트를 지금과 같이 정하게 된 배경을 언급했다.
 
이준은 “랩을 하는 포지션인데, 오랫동안 안했더니 잘 안나오더라. (랩)스타일을 어떻게 해야할지 걱정을 많이 했다. 원래 쉬운 파트인데 굉장히 어려웠다. 옛날에는 가사를 쓰고 30분 만에 녹음까지 마쳤는데, 이번에는 몇 시간동안 다시 하고 하는 경험을 했다”며 “팬들의 기대감이 있고 실망시키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사진= 솔리드 제공]

또한 정재윤은 “나와 함께 음악을 하고 있는 DJ 이닉을 참여시켰다. ‘천생연분’이 콤플렉스트 장르의 곡이 됐다”고 설명해 기대감을 안겼다.

김조한은 “‘천생연분’이라는 노래가 활동 안할 때 떴던 노래다. 2018년에 천생연분을 하면 어떻게 나올까 생각을 많이 했다. 새롭고 신나게 하려고 노력했다. 예전과 다르다”고 말해 기대감을 키웠다.

솔리드는 각자의 생활로 함께 하는 데 잠깐의 어려움을 느끼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정재윤은 “음원은 계속 만들 것 같다. 이준 씨도 그렇고 저희도 각각 일을 하던 상태라서 맞춰서 좋은 곡을 만들겠다. 앞으로도 계속”이라고 말해 팬들의 기대감을 키웠다.
 
이후 솔리드는 방송 활동 등에 대해 “현재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를 마쳤다. 예전처럼 음악을 들려주는 활동을 하게 될 것 같다”면서 “앞으로도 기회가 되는대로 스케줄을 맞춰 좋은 곡들을 만들어 들려드리겠다. 우리가 만들 음악이 어떤 장르의 곡이 될지 우리 역시 궁금하다”고 답했다.
 
한편 솔리드의 새 앨범은 22일 0시에 발매될 예정이다. 또 솔리드는 5월 19일과 20일 이틀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18 단독 콘서트 'Into the Light'를 진행한다. 티켓은 오는 22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오픈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