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영화·뮤지컬·예능까지"...게임업계, OSMU 사업다각화 분주

신희강 기자입력 : 2018-03-18 10:00수정 : 2018-03-18 10:00

넥슨의 '야생의 땅: 듀랑고' [사진제공=넥슨]


국내 게임사들이 게임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다양한 플랫폼을 결합시키는 'OSMU(원소스멀티유즈)' 사업을 펼치는 데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단순 게임 서비스가 아닌 영화, 뮤지컬, 콘서트를 넘어 국내 안방 프로그램까지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것. 특정 이용자층에게만 한정돼 있는 게임을 대중문화와 접목시켜 지속적인 부가가치를 창출하겠다는 포석이 깔려있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넥슨은 최근 방송사 MBC와 손잡고 모바일 게임 '야생의 땅: 듀랑고'를 원작으로 한 예능 프로그램을 공동 제작 중이다. 가상과 현실이 공존하는 이색 콘셉트를 예능과 결합한 것. 넥슨은 PC 온라인게임 '던전앤파이터'의 라이브 콘서트와 애니메이션 '던전앤파이터: 숙명의 문'도 방영한 바 있다. 인기 게임으로 꼽히는 '메이플스토리'에 입체 영상 기술을 활용한 홀로그램 뮤지컬도 선보였다.

넷마블도 자사의 스테디샐러인 '모두의 마블', '몬스터 길들이기', '세븐나이츠' 등을 활용한 피규어 사업 등 다양한 문화 사업에 일찌감치 뛰어들었다. 모바일게임 '스톤에이지'의 IP를 활용한 애니메이션을 방영한 바 있으며, 음원 시장에도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올해는 이종 플랫폼의 확대를 선언하며 글로벌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영상과 화보를 활용한 실사형 시네마틱 게임 'BTS WORLD'를 출시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엔씨소프트는 PC 온라인게임 '블레이드앤소울'의 대표 캐릭터 '진서연'의 스토리를 뮤지컬로 만든 '묵화마녀 진서연'을 공연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아이온'과 '블레이드앤소울'의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O.S.T)을 별도의 음원으로 선보였으며, 웹툰 플랫폼인 '엔씨코믹스' 등 애니메이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문화 콘텐츠 전시회 '코믹콘 서울'에서 강력 IP 리니지의 '데스나이트'와 PC 온라인게임 MXM(엠엑스엠)의 캐릭터인 '아라미'의 부스를 꾸미기도 했다.

이 밖에 게임빌·컴투스는게임·아트 멀티유즈 전시회 '봄의 반란'을 열고, 대표작 '별이되어라!' '서머너즈 워'를 활용한 다양한 미술 작품을 공개했다. 스마일게이트는 '크로스 파이어'의 IP를 활용한 영화 제작을 준비하고 있으며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의 경우 '미르의 전설2' 기반 웹소설을 선보인 바 있다. 스퀘어에닉스는 '툼 레이더 리부트'를 원작으로 한 영화 '툼 레이더'를 개봉했으며, '마인크래프트'와 '앵그리버드'를 소재로 한 영화들도 줄줄이 출시를 앞두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게임은 이용자들을 사로잡는 몰입감 높은 스토리와 영상, 음악, 그림, 캐릭터 등 수 많은 요소가 동반됐다"며 "이를 활용한 잠재적 부가가치는 매우 높다는 점에서 다양한 플랫폼에 결합하는 업계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