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동일 강원도의회 의장, "공천에 집중된 정당정치 불만"…"자유한국당 탈당"

(춘천)박범천 기자입력 : 2018-03-15 10:44수정 : 2018-03-15 17:28
30일 의장직 사퇴, 철원군수 선거에 집중…선거 후 복당 가능성 시사

14일, 강원도의회 김동일 의장이 도의회 소통공간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자유한국당 탈당을 선언하고 있다. [사진=박범천 기자]


김동일 강원도의회 의장이 14일 도의회 소통공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선거 공천에 메달려 주민들에게 쏟아야 할 에너지를 정당정치에 소모하는 현 상황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며 자유한국당을 탈당한다고 선언했다.

김 의장은 오는 30일 의장직을 사퇴하고 철원군수 선거에 집중할 예정이다.

탈당 결심의 이유로 “정당중심의 이해관계보다는 군민의 심판으로 군민의 힘으로 선택받는 군민을 위한 정치를 펼치기 위해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의원들은 중앙 정치인들의 움직임에 따라 가장 많은 피해를 보고 있다”며, “윗선의 언행 한마디에 함께 욕을 먹고 선거 때마다 쳇바퀴 돌 듯 충성을 다해야하는 게 현실이다”고 비판했다.

그는 “선거 때마다 지역 내 복잡하게 맞물리는 이해관계 속에서도 당선을 위해 현장을 뛰어왔다”며, "정말 당을 위하고 선거에 진실하게 임한 지방의원들과 그렇지 못한 부분에 있어 단 1%라도 선은 있어야한다”고 주장했다.

일각의 전략공천 무산에 대한 반발로 탈당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아는바가 없다”며, 단 선거 이후 복당에 대해서는 “가능성”에 대한 여지를 남겼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