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환기 '항아리와 시' 서울옥션 홍콩경매 나온다..총 69점 130억원 규모 출품

홍준성 기자입력 : 2018-03-14 07:27수정 : 2018-03-14 07:27

[서울옥션 제공]

김환기 '항아리와 시' 등 총 69점, 130억원 규모의 작품이 서울옥션 올해 첫 현지 경매인 '홍콩세일'에 출품된다.

14일 서울옥션은 오는 3월 29일 오후 5시 홍콩 센트럴에 위치한 서울옥션의 상설 전시장 'SA+(에스에이플러스)'에서 '제24회 홍콩세일'을 연다고 전했다.

이번 경매는 서울옥션이 홍콩 진출 10주년을 맞이하여 개관한 SA+에서 처음으로 열린다. 출품작은 총 69점, 한화 약 130억원(HK$ 91,927,000 / US$ 11,707,400) 규모다.

한국을 대표하는 거장인 김환기 작가의 작품이 눈에 띈다.
1954년 구상 작품 '항아리와 시 Jar and poetry'와 전면 점화 시리즈, 반추상 시리즈 등이 출품된다.

이우환의 작품도 시대별로 다양하게 출품된다.
그 중 '목재'를 소재로 작업한 100호 사이즈의 1972년 작품이 대표적이다.

이외에도 단색화(Dansaekhwa) 작가로 윤형근, 정상화, 박서보 등의 작품이 새 주인을 찾는다.

김창열, 오수환, 이배 등의 추상 작가 작품도 출품된다.

해외 작가로는 독일 작가 게르하르트 리히터(Gerhard Richter), 데미안 허스트(Damien Hirst), 야요이 쿠사마(Yayoi Kusama), 요시토모 나라(Yoshitomo Nara) 등의 작품이 출품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