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박근혜 ‘촛불혁명 軍 무력진압’ 모의… 추미애 “미리 알고 있었다” 과거발언 주목

양성모 기자입력 : 2018-03-08 14:09수정 : 2018-03-09 13:35

[사진=연합뉴스]


군인권센터가 ‘박근혜 퇴진 촛불혁명’ 당시 군이 무력 진압을 모의한 것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폭로한 가운데 지난해 9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8일 기자회견을 갖고 “2016년 12월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후, 국방부 내에서는 헌법재판소가 탄핵심판을 기각할 것에 대비해 군 병력 투입을 준비해야 한다는 논의가 분분했다”며 “당시 수도방위사령관 구홍모 중장은 직접 사령부 회의를 주재하며 소요사태 발생 시 무력 진압을 구체적으로 논의했다”고 밝혔다

추미애 대표는 지난해 9월 국민TV ‘맘마이스’에 출연해 촛불정국 당시 계엄령을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가 돈다고 말한 것과 관련, “실제로 박근혜 당시 대통령 측의 관련 움직임에 대한 정보를 토대로 한 발언”이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계엄령에 대한 정보가 있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있었다”고 답하고, “제1야당 대표로 시민이 위협받는다면 가감 없이 이야기를 해야 한다. 몇 군데 소스를 갖고 먼저 사전에차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친위쿠데타를 우려한 건데 정보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도 “있는 거다. 그 후에도 그건 밝혀졌다. (실제 움직임에 대한 정보가) 있었다”고 거듭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정보의 시대며 그 정보를 이미 통제할 수 없는 세상”이라며 “5·18을 저지를 때와는 완전히 다른 시대라는 것을 미리 일깨워 준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2016년 11월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를 시켜 물리적 충돌을 준비시키고 시간을 끌며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고 사정기관에 흔들지 말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며 “최종적으로 계엄령까지도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도 돈다”고 주장해 자유한국당 등 보수 진영으로부터 거센 반발을 산 바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