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사망 서울 대형병원 간호사 남친“태움,여친 벼랑 끝으로 몰아..개인적인 이유 때문 아냐”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2-19 00:00수정 : 2018-02-19 06:53
병원 측“직장 내 괴롭힘 등은 없었다”

서울의 한 대형병원 간호사 사망에 대해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이 일고 있다.[사진 출처: TV조선 뉴스 동영상 캡처]

서울의 한 대형병원 간호사가 사망한 상태로 발견돼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서울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서울의 한 대형병원 간호사 A씨는 15일 오전 10시 40분쯤 송파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의 거주지가 아닌 아파트 고층에서 투신 자살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장에 유서는 없었다.

경찰은 A씨 남자친구가 A씨가 선배 간호사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해 서울 대형병원 간호사 사망에 대해 수사 중이다.

A씨 남자친구라고 밝힌 B씨는 간호사 온라인 익명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여자친구의 죽음이 그저 개인적인 이유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간호사 윗선에서는 당연하다고 여겨지는 '태움'이라는 것이 여자친구를 벼랑 끝으로 몰아간 요소 중 하나”라고 말했다.

'태움'은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는 의미로 선배 간호사가 신임 간호사를 괴롭히며 가르치는 방식을 지칭하는 용어다. 사실상 직장 내 괴롭힘으로 여겨진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병원 관계자를 불러 A씨 남자친구의 주장을 확인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A씨 소속 병원은 간호사 사망 후 해당 간호사의 사수와 수간호사 등 가까운 동료를 불러 조사한 결과 직장 내 괴롭힘은 없었던 것으로 잠정 결론내렸다.

이 병원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3일 저녁 근무 중 중환자실에서 환자의 배액관(수술 후 뱃속에 고이는 피나 체액을 빼내는 관)이 망가지는 등의 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했다. 14일 저녁 수간호사와의 면담을 요청했다고 한다.

면담 자리에서 수간호사 등은 A씨를 문책하거나 책임을 돌리는 분위기는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는 “1차 조사 결과 유가족이나 남자친구가 주장하는 직장 내 괴롭힘 등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며 “연휴 중 전수 조사가 어려웠던 만큼 이후에는 보강 조사를 해 상황을 면밀히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