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500m 결승 실격 최민정, 인터뷰 중 눈물참으며 '괜찮다'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2-13 21:36수정 : 2018-02-13 21:36
비디오 판독 결과 페널티로 실격, 은메달 획득 실패

[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전에서 안타깝게 실격한 최민정이 인터뷰 내내 눈물을 참아냈다.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전에서 최민정은 페널티를 받으며 실격됐다. 

경기 후 진행된 KBS와의 인터뷰에서 최민정은 소감에 대한 아나운서의 질문에 "괜찮다. 오늘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후회 없다"며 애써 담담한 듯 대답했다.

하지만 최민정은 눈물을 참듯 인터뷰 내내 떨리는 목소리로 소감을 전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1번 레인에서 스타트한 최민정은 초반 세 번째로 달리다가 세 바퀴를 남긴 상황에서 스피드를 올려 아웃코스로 선두인 폰타나와 킴 부탱을 추월하기 시작했다. 마지막 바퀴를 남기고 폰타나와 경쟁을 펼치던 최민정은 2등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은메달을 획득하는가 싶었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최민정은 페널티를 받으며 은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결국 이번 대회에서도 여자 쇼트트랙 500m 경기 메달 획득은 실패로 돌아가게 됐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아주TV <영상취재수첩>
주요 핵심규제대책 투기지역의 의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