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국관광公, 평창동계올림픽 앞두고 동계스포츠 활성화 '박차'

기수정 기자입력 : 2017-12-14 00:29수정 : 2017-12-14 00:29
내년 3월까지 스키코리아 페스티벌, 외국인전용 스키학교 등 사업 전개

올해 스키 코리아 페스티벌에 참가한 외국인들이 스노보드를 즐기고 있다.j[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가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동계스포츠 활성화에 박차를 가한다.

내년 3월까지 스키코리아 페스티벌, 외국인전용 스키학교, 올림픽 레거시를 활용한 평창 빅3+ 상품개발 등 동계스포츠 활성화 사업을 추진해 홍콩, 대만, 동남아 등에서 4만5000명 이상의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할 계획이다.

핵심 사업인 ‘스키 코리아 페스티벌(Ski Korea Festival)’은 한국관광공사와 강원도가 주관하는 스키강습과 축제, 공연 등 문화체험이 어우러진 우리나라 대표 스키상품이다.

올해 20주년을 맞은 스키 코리아 페스티벌을 통해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FUN SKI(용평리조트)' ’GOGO SKI(하이원리조트)', ‘VIVA SKI(대명리조트)' 등 5개 프로그램이 총 16차례 열릴 예정이다.

특히 ’KISC(Korea International Ski Camp, 알펜시아리조트 상품)‘와 남이섬, 화천산천어축제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FANTA SKI(엘리시안강촌)' 상품이 추가된다. 

관광공사는 개별관광객 중심의 동계스키관광 트렌드 변화에 맞추어 서울에서 엘리시안강촌, 대명리조트 등으로 출발하는 셔틀버스를 활용한 당일상품을 강화했다.

이와 함께 외국인 전용 스키학교(알펜시아,엘리시안)를 통해 스키강습 뿐 아니라 수준별 슬로프 추천, 각종 문화체험 안내 등 리조트 내 모든 활동을 가이드하는 ‘맞춤형 스키플래너’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중고급 스키어들을 타겟으로 한 올림픽 레거시 상품으로, 평창동계올림픽 슬로프를 포함한 평창지역 3개 스키장(알펜시아, 휘닉스파크, 용평)과 정선 하이원리조트를 한번에 이용할 수 있는 ‘평창 BIG 3+’ 상품을 기획, 중고급 스키어들이 일주일 이상 올림픽 코스를 비롯한 개최지 인근의 다양한 슬로프를 한번에 즐길 수 있도록 관련 상품개발도 동시에 추진할 예정이다.

정진수 한국관광공사 테마상품팀장은 “동계스포츠 관광 트렌드가 단체관광에서 개별관광으로 변하면서 그에 따른 맞춤형 동계상품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며 “동계관광상품의 질적 업그레이드와 함께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한국과 강원도의 브랜드 가치를 활용한 신규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