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정무수석에 '내부 인사' 기용할 듯…한병도·진성준·백원우 압축

업무 연속성 차원에서 한병도·진성준 중 승진 가능성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연관키워드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