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국내 전기차 시장 1만대 돌파...점유율은 아이오닉이 1위

김온유 기자입력 : 2017-11-13 11:45수정 : 2017-11-13 11:51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모델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국내 순수전기차(EV) 판매량이 최초로 연간 1만대를 돌파했다.

1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등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지난 10월까지 국내에서 판매된 전기차(테슬라는 1~9월 신규등록 수치)는 총 1만75대를 기록했다.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이다. 총 6203대가 팔려나가면서 전체 판매량의 61.6%를 차지했다. 이어 르노삼성 SM3 Z.E.(1569대), 기아 쏘울 EV(1290대)가 각각 2,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한국지엠 쉐보레 볼트 EV(457대), 르노삼성 트위지(259대), BMW i3(153대), 기아 레이 EV(38대), 테슬라 모델S(54대·1∼9월 기준), 닛산 리프(47대)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토교통부 조사에 따른 연간 전기차 신규 등록대수는 2010년 61대에서 2014년 1308대로 급증했다. 이어 매년 꾸준히 2배 이상 성장하며 지난해 5099대를 기록했다.

누적 등록 대수로는 지난해 1만대를 넘겼고 올해 2만대를 돌파하게 됐다.

충전 인프라가 부족하더라도, 친환경차에 대한 세금 감면이나 구매 보조금 등 다양한 지원책이 효과적이었다는 분석이다.

다양한 신차가 출시되는 내년부터는 전기차 시장이 더욱 본격적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현대차는 내년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의 전기차 모델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기아차 니로의 전기차 버전도 같은 해 출시된다. 르노삼성은 SM3 Z.E. 2018년형 모델의 주행 거리를 늘리고 이달부터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수입차 브랜드의 경우 BMW i3와 닛산 리프가 내년 2세대 모델을 선보이고, 재규어의 첫 전기차인 중형 SUV I-페이스(PACE)도 내년 하반기 국내에 출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