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中 자동차 업계, 해외 투자로 성장 잠재력 높여

아주차이나 정혜인 기자입력 : 2017-10-07 07:00수정 : 2017-10-07 09:39
딜로이트차이나 보고서 "中, 미국·유럽 등의 혁신 기술력·자원 확보가 최종 목표" 2016년 해외 투자 건수 69건, 4년래 최고치...민간기업 해외 M&A 거래 활발

[사진=바이두]


중국 자동차 업계가 해외 기업인수합병(M&A) 등으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 잠재력을 높이고 있다. 

다국적 컨설팅그룹 딜로이트차이나(Deloitte China)의 최신 보고서 ‘2017 중국 자동차 산업 해외 투자 보고서’는 “중국 자동차·부품 업계는 정부 정책에만 의존해서는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키울 수 없다"며 "혁신 기술력 확보 등을 위한 해외 투자를 활발히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선진 기술 확보, 성장 잠재력을 갖추는 것이 중국 자동차 업체의 최종 목표로 봤고,  미국과 유럽 기업들의 혁신 기술과 자원을 확보하는 것에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딜로이트차이나는 “지난해 중국 기업의 투자를 분석한 결과 자동차 업계의 사업 전략 대부분이 해외 투자와 M&A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업계의 M&A와 ‘녹지(绿地)투자’ 증가율은 비록 감소했지만, 기술력 확보를 위한 투자는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중국제조(中国制造) 2025’라는 전략적 가이드라인 아래 기술 혁신과 진보가 업계 성장의 주요 동력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유기업의 투자 부진, 중국 정부의 해외 투자 승인 절차·자금 유출 규제 강화 등 각종 요인으로 지난해 중국 자동차 업체의 M&A건수는 18건, 규모는 30억 달러(약 3조 4311억원)에 불과해 3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각종 악재 및 규제에 메가톤급 거래 건수가 급감한 것이 전체 규모 축소라는 결과를 초래했다.

그러나 평균 거래 규모는 여전히 전년 대비 증가세를 나타냈고, 50% 이상의 M&A 거래 규모가 1억 달러를 넘어섰다. 이는 M&A 기업 대부분 첨단 기술력을 앞세우면서 영업수입과 이윤 증가율이 증가해 프리미엄률이 비교적 높아져 거래액도 늘어난 것이다.

위정(虞正) 딜로이트차이나 중국 자동차 산업 재무자문 책임파트너는 “지난 1년간 자동차 회사들의 M&A는 외연 확대 추세를 보였다. 기업은 수평적 M&A를 늘리고 신흥 전략 업종의 투자 능력을 높였다”고 분석했다. 

위 책임파트너는 “업계의 연구 개발 주기가 축소되면서 해외 M&A가 전통 부품업체의 신기술 획득, 사업 규모 확대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중국 시장 성장세, 수익성 둔화로 업계는 기업 간 첨단기술 접목을 돌파구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자동차 전장 분야의 기술혁신은 자동차 네트워크·안전·신에너지 자동차 등 산업 전체 발전에 영향을 준다. 이에 따라 향후 업계의 M&A 추진 사례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샤오톈징(肖天晶) 파트너도 "전통 제조업과 인터넷 산업이 융합하는 환경에서 자동차 업계의 기술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완성차 기업들은 생산기지 건설 외에 연구개발(R&D)센터 설립, 현지 마케팅 채널도 빠른 속도로 구축하고 있다"며 "이는 중국 기업의 해외 투자가 점차 새로운 단계에 진입했고, 단순 조립에서 기술 협력·전환 등의 연장선상에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딜로이트차이나는 ‘민진국퇴(民進國退)’를 중국 자동차 산업 M&A 시장의 또 다른 특징으로 꼽았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업계의 M&A 거래 규모 상위 10위권 가운데 국유기업이 8개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그러나 2016년에는 단 3개에 그쳤다. 대형 국유 부품기업의 해외 투자 둔화가 뚜렷하게 나타난 것이다.

지난해 중국 민간 자동차 부품기업의 해외 M&A 거래 건수는 15건으로 전체 거래액의 80%를 차지했다. 특히 균성전자(均勝電子)는 미국 자동차 안전시스템 공급기업 ‘Key Safety Systems’를 14.4억 달러에 인수해 2013년 이후 중국 자동차 기업 M&A 거래 규모 3위, 부품기업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2016년 중국 자동차·부품 업계의 해외 투자 총액은 62억 달러로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 하지만 투자 건수는 69건으로 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015년 투자액은 지난해의 2배 수준인 120억 달러였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