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주스타 영상] 에이프릴, 성숙한 소녀들의 ‘손을 잡아줘’.."노래·안무·의상 맘에 들어"

김아름 기자입력 : 2017-09-22 08:47수정 : 2017-09-22 09:12

[사진=DSP미디어 제공]


걸그룹 에이프릴(채경, 레이첼, 예나, 채연, 나은, 진솔)이 ‘손을 잡아줘’ 무대를 공개했다.

에이프릴은 지난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eternit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에이프릴은 타이틀곡 ‘손을 잡아줘’ 무대로 쇼케이스의 포문을 열었다.

이 곡은 ‘봄의 나라 이야기’ 이후 에이프릴의 상징이 된 서정적인 감성을 담은 미디움 템포의 댄스곡으로, 전주의 스트링 테마가 돋보이며 에이프릴의 한층 성숙해진 보컬을 들을 수 있다.


채경은 “4개월 만에 컴백했는데 오랜만에 쇼케이스 하게 됐다. 안무와 노래에 자신이 있는 만큼 더욱 설레고 떨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진솔은 “성숙한 모습을 담아내려 노력했다.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부탁했다.

이번 앨범에서 가장 자신 있는 부분에 대해 채경은 “멤버 모두 노래를 듣고 ‘아 이거다’라고 생각했다. 우리 모두 ‘손을 잡아줘’를 들으면서 가장 먼저 귀에 들어갔다”면서 “노래 듣고 나서 노래와 안무가 너무 마음에 들었는데 의상까지 너무 마음에 들어서 ‘대박 날 조짐’이라고 생각이 들었다”며 웃었다.

에이프릴은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각종 음악 방송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친다.
 

[사진=DSP미디어 제공]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