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주중대사관 "김치먹고 멍청해졌다"는 비난 환구시보에 공식항의

베이징 = 조용성 특파원입력 : 2017-09-08 18:31수정 : 2017-09-08 19:17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발사대 4기를 추가로 임시 배치한 데 대해 원색적인 표현을 사용해 비난을 가했던 환구시보에 대해 주중 한국대사관이 8일 공식 항의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7일 사드배치를 비판하는 사평(사설)에서 "사드배치를 지지하는 보수주의자들은 김치만 먹어서 멍청해진 것이냐" "사드 배치 완료 순간, 한국은 북핵 위기와 강대국 간 사이에 놓인 부평초(개구리밥)이 될 것" "한국인은 수많은 사찰과 교회에서 평안을 위한 기도나 하라" 등의 모욕적인 표현을 사용했다. 

대사관은 서한에서 "신문사가 다양한 시각과 논리를 개진하는 것은 마땅히 보장돼야 할 언론의 자유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책임 있는 언론이라면 의견을 개진하면서 격식과 품위 있는 용어를 사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국 대표적인 음식인 김치를 예로 들며 비아냥거리는 등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것은 양국 우호와 국민정서에 상처를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음식 문화나 종교 문화를 비하하는 표현은 건전한 비판이라고 볼 수 없다"면서 "이런 잘못된 방식의 비판은 양국 우호 관계에 악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해당 언론사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