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종영 '쌈마이웨이'] '김지원'이란 수혜 입은 '쌈마이웨이', 믿고 보는 女배우의 탄생

김아름 기자입력 : 2017-07-12 08:48수정 : 2017-07-12 08:48

pc: 37    mobile: 30    total: 67

[사진=KBS2 '쌈마이웨이']


김아름 기자 = 그야말로 재발견이다. 배우 김지원이 ‘쌈, 마이웨이’를 통해 20대 대표 여배우로 성공적인 자리매김을 했다.

김지원은 지난 11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 연출 이나정, 김동휘 /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 거침없이 솔직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지닌 최애라 역으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김지원은 극 초반 뉴스데스크에 앉고 싶었지만 현실은 인포 데스크에 앉아있는 현실 짠내 최애라로 분했다. 그는 마이크를 잡는 순간마다 쫄깃한 마이크 본능을 펼치며 안방극장에 하드캐리를 선사해다. 이때 김지원은 실제 아나운서를 방불케하는 완벽한 발음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또, 그는 망가짐을 불사한 코믹 연기로 과감한 연기 변신에 성공하며 많은 이들의 ‘최애캐’로 등극했다.

극 중반, 김지원은 퍽퍽한 현실을 살아가는 청춘들의 고단한 삶을 대변하는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부조리한 현실에 마주하거나, ‘스펙’이라는 현실의 벽에 부딪힌 김지언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짠하게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선보인 김지원의 섬세하면서도 촘촘한 감정 연기는 ‘인생 캐릭터 추가’라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극 후반부엔 사랑스러운 매력을 십분 발휘하며 박서준과 로코 연기를 펼쳤다. 극중 남사친이었던 박서준(고동만 역)과 연인 사이로 발전하며 선보인 풋풋한 로맨스 연기는 보는 이들을 무장해제 시키며 남심은 물론, 여심까지 제대로 사로잡았다. 귀여우면서도 능청스러운 연기는 ‘新로코요정’으로 입지를 굳히기 충분했다.

이처럼 김지원은 ‘쌈, 마이웨이’를 통해 ‘차세대 로코퀸’의 탄생을 알렸다. 초롱초롱한 눈망울이 돋보이는 순정만화 비주얼과 탄탄한 연기력, 상대를 불문한 쫀득한 케미, 이 3박자가 어우러진 김지원의 호연은 국내에 20대 여배우 기근 속 반가움을 더하며 앞으로 그가 펼칠 활약에 큰 기대감을 낳고 있다. 

김지원은 ‘쌈, 마이웨이’에서 KBS2 ‘태양의 후예’, SBS ‘상속자들’, MBC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등 기존의 작품들과는 결이 다른 캐릭터를 맡았음에도 불구하고 최애라라는 인물을 탁월하게 그려내며 사랑 받았다. 그간 성실하게 쌓아올린 필모그라피가 빛을 발하는 순간을 만난 김지원에게 ‘믿고 보는 배우’ 수식어가 붙어도 어색하지 않다.

김지원의 이 같은 연기 성장은 향후 그의 행보를 기대케 하고 있다. 브라운관 접수는 물론, 최근 영화 ‘조선명탐정3(가제)’의 여자주인공 발탁 소식을 전해오며 스크린 접수에도 나설 예정이어서 앞으로 그가 보여줄 또 다른 연기 변신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