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다이소, 2000억 투입 부산에 ‘최첨단 물류시설’ 조성…10월 착공

입력 : 2017-06-15 10:38수정 : 2017-06-15 14:16
국내‧해외 수출상품 전초기지 활용 예정, 2019년 완공 목표

다이소 부산 물류센터 조감도.[사진= 다이소]


아주경제 송창범 기자 = 균일가 생활용품숍 다이소아성산업이 부산에 2000억원 가량을 투입, 2019년 완공을 목표로 최첨단 물류시설을 조성한다.

15일 다이소에 따르면, 중장기 물류능력 확대, 즉시 상품 공급체계 구축, 수출입 전진기지 확보를 위해 국내 최대 규모 물류센터인 ‘부산허브 물류센터’를 10월에 착공한다.

부산시 강서구 미음동 국제산업물류도시에 1950억원이 투자돼 부지 7만3696㎡(2만2293평), 건물 10만5000㎡(5만평)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는 축구장 면적(7140㎡)의 약 23배에 해당하는 면적이고, 지난 2012년 용인에 건립한 다이소 남사 물류 허브센터의 1.65배에 달한다.

특구 내 입주할 다이소의 경쟁력은 가격이 아니라 품질이라는 기업경영 모토에 맞춰 부산지역 협력업체와 연구개발을 통한 지속적인 신상품 개발·납품 및 국내 및 해외 수출상품의 전초기지로 활용될 예정이다.

다이소 관계자는 “영호남권, 중부권 소비자 배송과 해외수입·수출의 물류비 절감 등을 고려, 부산 신항과 김해공항, 철도 및 외곽순환도로 등 물류인프라가 잘 갖춰진 부산을 최적의 입지로 판단, 투자를 결정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정부 다이소 회장은 “부산허브 물류센터 신축은 다이소의 미래성장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결정한 사항”이라며 “다이소의 배송서비스, 물류운영능력, 상품관리능력을 향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다이소는 이에 앞선 2012년, 용인에 연건평 10만㎡(3만2000평)에 달하는 국내 최대 자동화 물류센터 ‘남사허브센터’를 건립, 물류 생산성을 혁신적으로 향상시킨 바 있다. 이로 인해 매출액 대비 물류비용을 5%대에서 3%대로 낮췄다. 다이소는 현재 전국 1180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