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듀란트 MVP’ 골든스테이트, 클리블랜드에 설욕…NBA 파이널 우승 'V5'

입력 : 2017-06-13 13:49수정 : 2017-06-13 13:49

pc: 86    mobile: 110    total: 196

[NBA 파이널 우승을 차지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 서민교 기자 = 3년간 펼쳐진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 운명의 맞대결. 이번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차례였다. 달라진 건 스테판 커리 옆에 케빈 듀란트가 있었다는 것. 골든스테이트가 2년 만에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를 꺾고 왕좌를 탈환했다.

골든스테이트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NBA 파이널(7전4선승제) 5차전 클리블랜드와 홈경기에서 129-120으로 승리했다. 골든스테이트는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파이널 우승을 차지했다.

골든스테이트와 클리블랜드는 3년간 파이널 무대에서 만났다. 2014-2015시즌은 골든스테이트가, 2015-2016시즌은 클리블랜드가 우승을 나눠 가졌다. 올 시즌은 부상 선수 없이 만난 진검 승부였다. 듀란트가 합류한 커리 듀오는 지난 시즌 3승1패 뒤 내리 3연패를 당했던 악몽 같았던 준우승을 씻어내며 르브론 제임스와 카이리 어빙이 이끈 클리블랜드에 설욕했다.

우승을 위해 골든스테이트 유니폼을 입은 듀란트의 합류는 골든스테이트를 무적의 팀으로 만들었다. 올 시즌 서부 콘퍼런스 1위로 플레이오프(PO)에 진출한 뒤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 PO 1라운드 1차전부터 클리블랜드와 파이널 3차전까지 무려 15연승을 달렸다. 골든스테이트는 파이널 시리즈에서도 심판 판정 논란을 일으킨 4차전에서 단 1패를 내줬을 뿐, 5차전에서 시리즈를 끝내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골든스테이트는 경기 초반 주도권을 내줬다. 제임스와 어빙의 활약에 33-37로 뒤졌다. 하지만 2쿼터부터 커리가 영리하게 클리블랜드의 수비를 무너뜨리며 팀 동료들을 살리기 시작했고, 듀란트의 득점력도 살아났다. 커리의 3점포로 48-43으로 앞서며 분위기를 뒤집은 골든스테이트는 듀란트 폭발적인 득점력이 더해져 점수 차를 10점 이상으로 벌리기 시작했다.

전반을 71-60으로 앞선 골든스테이트는 확실한 승기를 잡지 못했다. 결국 4쿼터 초반 JR 스미스의 외곽포와 제임스가 고군분투한 클리블랜드에 98-95까지 쫓겼다. 하지만 듀란트가 존재 이유를 입증했다. 내·외곽을 넘나들며 득점을 올린 듀란트는 결정적인 3점슛으로 106-98로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경기 막판 클레이 톰슨과 커리의 쐐기 3점포가 터지면서 클리블랜드의 추격 의지를 꺾고 우승을 확정지었다.

듀란트는 팀 내 최다 득점인 39점 7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3점슛 8개를 던져 5개를 성공시키는 등 야투 성공률은 무려 70%(14/20개)에 달했다. 파이널 최우수선수(MVP)는 듀란트의 차지였다.

커리도 34점 6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듀란트와 함께 우승을 이끈 일등공신이 됐다. 또 안드레 이궈달라(20점), 톰슨(11점), 드레이먼드 그린(10점 12리바운드)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팀 골든스테이트를 이끌었다.

반면 클리블랜드는 제임스가 41점 13리바운드 8어시스트로 맹활약했지만, 어빙이 경기 막판 허리 통증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26점에 그쳐 고개를 숙였다. 케빈 러브도 6점에 머물며 아쉬움을 남겼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