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국회분원 설치, 행정수도 개헌 의지 환영한다"

입력 : 2017-05-21 07:03수정 : 2017-05-21 07:03

pc: 91    mobile: 344    total: 435
행정수도완성세종시민대책위원회, '약속의 정치·협치의 정치' 박수
아주경제 (세종) 김기완 기자 = 행정수도완성 세종시민 대책위원회가 문재인 대통령이 세종시 완성에 대한 국회분원 설치 및 행정수도 개헌을 언급한 것에 대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공약 이행의 강력한 의지로 평가하면서 환영 논평을 발표했다.

지난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첫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오찬모임에서 문 대통령은 "세종시 완성을 위해 국회분원 설치를 우선 검토하자"고 밝혔고 5당 원내대표들도 이에 공감한 것으로 전해진데 따른 것이다.

오찬 모임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이 동의해 준다면 행정수도는 세종시로 이전됐으면 좋겠다"고 밝히면서 "개헌이 조기에 이뤄져 행정수도 이전이 결정되면 대통령의 광화문 집무도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는 것.

또, 문 대통령은 내년 지방선거 때까지 개헌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도 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책위는 "문 대통령의 행정수도 완성 공약을 이행하는 약속의 정치를 높이 평가한다"며 "행정수도 완성을 초당적으로 협력해 해결하는 5개 원내정당의 '협치의 정치'에 박수를 보낸다"고 입장을 밝혔다.

행정수도 완성 및 개헌을 위해서 국회의 절대적인 협력이 필요한 만큼, 정부와 국회의 대국민 설득이 최우선 과제라는 이유에서다.

따라서, 내년 지방선거에서 개헌을 위한 국민투표가 실시될 가능성이 커졌고, 지방선거까지 향후 1년 동안 행정수도 개헌의 골든타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책위는 "행정수도 완성은 기본적으로 정파와 이념, 지역을 초월해 추진되는 국책사업이라는 것을 주지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과 여·야 5개 원내정당이 협치의 정치를 기반으로 내년 지방선거에서 지방분권과 연계한 행정수도 개헌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19대 대선 과정에서 국회분원 설치 및 행정자치부와 미래창조과학부의 이전을 통해 세종시를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실질적으로 강화하고, 국민 합의에 기반해 행정수도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