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공터에 버려진 여행용 가방에 여성 시신…용의자 체포(종합)

입력 : 2017-04-22 01:14수정 : 2017-04-22 01:14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50대 여성의 시신을 여행용 캐리어에 넣어 대전의 한 주택가 공터에 버린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 중부경찰서는 22일 여성을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이모(48)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이씨는 전날 오전 2시께 대전 중구 사정동 한 주택가 공터에 A(50·여)씨의 시신이 든 여행용 캐리어를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오후 1시께 "공터에 이상한 큰 가방이 있다"는 한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캐리어 안에서 숨진 A씨를 발견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새벽에 한 남성이 캐리어를 끄는 것을 봤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했다.

또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범행 시간대인 오전 1시 40분께 이씨가 자신의 집에서 캐리어를 끌고 나오는 장면을 확인, 같은 날 오후 9시께 이씨 자택 근처에서 검거했다.

경찰은 이씨가 닷새 이상 전쯤 A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캐리어에 넣어 보관하다 공터에 유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발견 당시 시신에는 별다른 외상은 없었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이씨는 시신을 유기한 곳 인근에 사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술을 마셔 조사가 원활한 상태가 아니다"면서 "현재까지는 범행을 부인하고 있고, 여성과 어떤 사이인지 등도 말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날이 밝으면 이씨 자택을 압수 수색해 관련 증거를 확보, 범행 동기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soyun@yna.co.kr

(끝)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