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보이스' 백성현 "극중 '간장게장', 장혁 형님이 만든 애드리브…개그 욕심 있어" (인터뷰③)

입력 : 2017-03-16 16:00수정 : 2017-03-16 16:00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OCN 드라마 '보이스'에서 심대식 역을 열연한 배우 백성현이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진행한 아주경제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아주경제 김아름 기자 = 배우 백성현이 ‘보이스’에서 호흡을 맞춘 장혁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백성현은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OCN ‘보이스’ 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백성현은 “이번 드라마 함께 촬영하면서 장혁 형님의 진짜 팬이 됐다. 그래서 사인도 받았다. 형님과는 정말 화기애애했다”며 웃었다.

이어 그는 장혁에 대해 “형님이 개그 욕심이 있다. 개그를 치면 한 2할5푼 정도의 타율이다”라고 폭로했다. 더불어 “형님이 현장에서 편하게 이야기 할 수 있게끔 분위기를 만들어 주신다. 드라마는 어둡지만 현장 분위기는 밝다”고 설명했다.

특히 백성현은 장혁의 애드리브에 연신 감탄하기도 했다. 백성현은 “드라마 속에서 형님이 자주 말씀하셨던 간장게장이라는 단어도 애드립으로 탄생했다. 처음엔 어이가 없었다”면서도 “형님이 극중 장계장과 서로 터놓고 이야기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굉장히 심각한 신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계장하면 다 그러는거야?’ ‘육개장도 그래? 양계장은?’이라는 식의 애드립으로 현장을 웃게 했다. 그 과정에서 간장게장이 탄생했고, 나중에는 작가님도 대본에 ‘간장게장’이라고 쓰시더라”고 밝혀 웃음을 전했다.

한편 백성현이 출연한 ‘보이스’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드라마로 장혁, 이하나, 김재욱 등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