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충남도 “지역사회 합의 토대 가로림만 발전 모색”

입력 : 2017-02-17 10:00수정 : 2017-02-17 10:00
-16~17일 전문가 워크숍…생태가치 보전+발전 방안 논의

▲지속가능발전전략워크숍 장면[사진제공=충남도]


아주경제 허희만 기자 =충남도가 가로림만을 상생·공존의 공간으로 만들어 후세대에게 물려주기 위해 ‘가로림만권역 지속가능발전 전략’ 수립 중인 가운데, 방안 마련을 위한 전문가 워크숍이 열렸다.

 도는 16~17일에 걸쳐 안면도 리솜오션캐슬에서 전문가, 민간단체, 주민대표, 정부, 지자체 등으로 구성된 ‘가로림만권역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가로림만 발전전략은 가로림만의 생태적 가치를 보전할 수 있는 발전방안을 마련해 지역주민의 소득을 창출하고, 접근성 개선을 통한 융·복합 지역 발전 모델 제시하기 위해 마련된다.

 그동안 조력발전소 건립 추진으로 갈등이 일었던 가로림만 권역의 통합 방안을 찾고,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 발전 로드맵을 세우는 구상이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가로림권역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목표, 비전, 지표, 사업방안 마련’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우선 주제발표에서는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남정호 박사가 ‘가로림만권역의 현안 및 사업 수요조사’를, 군산대학교 신문섭 교수가 ‘가로림만의 어장환경조성 방향’을 각각 발표했다.

 남정호 박사는 가로림만권역의 현황 및 여건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지역사회의 합의에 기초해 연안과 해양이 상생할 수 있는 지속가능발전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섭 교수는 가로림만 해역 어장환경조성방안으로 어촌계를 중심으로 한 해삼, 전복, 해조류 및 어패류의 산란장 조성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행된 종합토론에는 가로림만의 생태적 가치를 보전·관리하면서 지역발전을 모색할 수 있는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도는 앞으로 워크숍에서 제시된 의견을 반영해 전문가 자문과 오는 4월에 중간보고회를 거쳐 연말까지 전략 수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김용찬 도 기획조정실장은 “가로림만은 조력발전 건설을 두고 많은 갈등으로 상처를 입은 지역이나 상생과 공존의 공간으로 탈바꿈할 것”이라며 “생태적 가치의 증진과 더불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다양한 지역발전 방안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