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국제유가] 감산 이행 의구심 한풀 꺾이면서 3% 내외 상승

입력 : 2017-01-12 05:44수정 : 2017-01-12 05:44

[사진=아주경제DB]


아주경제 윤세미 기자 = 11일(현지시간) 국제유가가 하락을 멈추고 나흘만에 큰 폭 상승세를 나타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2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43달러(2.8%) 오른 배럴당 52.25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브렌트유 3월 인도분 역시 1.69달러(3.15%) 상승한 배럴당 55.33달러 수준에서 거래됐다.

세계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에 대한 의구심이 한 풀 꺾인 것이 시장을 뒷받침했다. 최대 석유 수출국인 사우디아라비아는 일부 아시아 고객들에게 2월 공급량을 줄이겠다고 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미국의 지난주 원유생산량이 일일 895만 배럴로 작년 4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해 공급 과잉 우려를 완전히 달래지는 못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