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마지막 최순실 청문회 불출석으로 텅 빈 모습에 정청래 "국민 무시+국회 능멸하는 현장"

입력 : 2017-01-09 11:04수정 : 2017-01-09 14:56

pc: 2,498    mobile: 2,096    total: 4,594

[사진=정청래 전 의원 트위터]


아주경제 전기연 기자 = 마지막 최순실 청문회 역시 텅 비자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에 대해 비난했다.

9일 정청래 전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텅빈 증인석을 보니>아직도 국민을 무시하고 국회를 능멸하는 현장이다. 국정농단 세력이 이제 국회를 농단하고있는 현장이다. 박근혜-최순실게이트로 뻥뚫린 국민들의 가슴이 텅빈 증인석을 보며 더 시릴것같다. 정권은 짧고 국민은 길다. 국민이 끝내 이긴다"라는 글로 불출석한 증인들을 향해 비난했다.

이날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이하 국조특위)가 진행하는 '7차 청문회'에는 조윤선 문화체육부 장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 20명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하지만 조윤선 장관과 우병우 전 수석 등 10명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고, 안봉근·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 등 5명은 연락이 되지 않고 외국에 머물고 있어 청문회에 출석하지 못했다. 

또한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던 박근혜 대통령의 미용사 정송주 정매주 자매 역시 이날 오전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