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IuywuOyghOydgCDrqrvtlbTrj4QiIDIwMTgg65+s7Iuc7JWEIOyblOuTnOy7tSDrp4jsvIDtjIUgJ+2BsOyGkCcg7KSR6rWt6riw7JeF
"참전은 못해도" 2018 러시아 월드컵 마케팅 '큰손' 중국기업
2018 월드컵 공식 스폰서. [사진=FIFA홈페이지] 13일 개막하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중국 기업들이 900억원 남짓의 마케팅 비용을 쏟아 붓는다. 월드컵 본선엔 참가하지 못하지만 월드컵 광고 마케팅만큼은 제대로 하고 있는 게 중국이다. 베이징청년보(北京靑年報)에 따르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스폰서로 활동하는 중국 기업은 모두 7곳이다. 월드컵 스폰서로 활동하는 중국기업이 4년 전에는 1곳에 불과했으나 4년 만에 7곳으로 증가했다. 올해 중국기업이 월드컵 광고 마케팅에 투입하는 액수는 8억3500만 달러(
2018-06-12 10:27:44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THsnbwpIDYuNDA2NOychOyViC4uLjAuMTAlIOqwgOy5mCDtlZjrnb0=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1일) 6.4064위안...0.10% 가치 하락
[사진=중국신문사] 중국 위안화의 가치가 다시 하락하고 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CFETS)는 11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61위안 높인 6.4064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0.10% 하락했다는 의미로 달러 반등의 영향이다. 중국과 24개국의 무역 가중치를 고려해 이들 국가의 통화바스켓을 기초로 산출한 8일 기준 'CFETS 위안화 환율지수'는 전주 대비 0.03포인트 하락한 97.30으로 집계됐다. 장위(張瑜) 민생증권연구소 연구원은 &q
2018-06-11 10:59:21
66+4wrfspJEg66y07Jet6rCI65OxIOyGjSDspJHqta0gNeyblCDrjIDrr7gg66y07Jet7Z2R7J6QIOymneqwgA==
미·중 무역갈등 속 중국 5월 대미 무역흑자 증가
[사진=바이두] 미·중 간 통상 갈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중국의 지난달 대미무역 흑자가 증가했다. 8일 중국 해관총서 발표에 따르면 위안화 기준으로 중국의 5월 수출 규모는 1조3400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 늘었다. 같은 기간 수입 규모도 1조1900억 위안으로 지난해 5월에 비해 15.6% 증가했다. 달러화 기준으로 5월 수출과 수입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2.6%, 26% 증가했다. 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수입액이 크게 늘면서 지난달 중국의 무역 흑자는 1565억1000만 위안(달러 기준 249억 2000만
2018-06-08 18:15:35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OOydvCkgNi40MDAz7JyE7JWILi4uMC4xMyUg6rCA7LmYIO2VmOudvQ==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8일) 6.4003위안...0.13% 가치 하락
[사진=신화통신] 이번주 마지막 거래일인 8일 위안화가 달러 대비 소폭 절하로 거래를 시작했다. 이날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84위안 높인 6.4003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0.13% 하락했다는 의미로 최근 지속됐던 절상 흐름에 제동이 걸렸다. 전날 인민은행이 공개한 중국의 5월 외환보유액도 위안화 약세 등의 영향으로 두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8일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환율은 7.5496위안, 엔화(100엔) 대비
2018-06-08 11:04:01
7KSR6rWtIDXsm5Qg7Jm47ZmY67O07Jyg7JWhIDPsobAxMTA27Ja1IOuLrOufrC4uLuuRkOuLrCDsl7Dsho0g6rCQ7IaM
중국 5월 외환보유액 3조1106억 달러...두달 연속 감소
[사진=바이두] 중국 외환보유액이 또 감소했다. 중국 인민은행은 7일 5월 말 기준 중국 외환보유액이 3조1106억 달러로 전월 대비 142억3000만 달러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예상치인 3조1200억 달러도 밑도는 수준으로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보인 것이다. 올 들어 달러 대비 예상 외 강세를 보였던 위안화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상 등에 따른 달러 강세에 최근 약세 전환한 영향으로 분석됐다. 이달 들어서는 위안화 가치가 상승하며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에 중국 경제전문 매
2018-06-08 08:24:56
64us65+s64u5IDYuM+ychOyViOuMgCDsp4TsnoUg7JyE7JWI7ZmULCDsoIjtlZgg66mI7LaU6rOgIOyEnOyEnO2eiCDrsJjrk7E/
달러당 6.3위안대 진입 위안화, 절하 멈추고 서서히 반등?
[사진=중국신문사] 달러 강세 등의 영향으로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위안화가 최근 조정 속 힘을 찾는 모양새다. 이와 함께 상대적으로 펀더멘털이 튼튼한 위안화 수요가 늘어나면서 다시 서서히 강세로 전환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CFETS)는 7일 위안화의 달러대비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121위안 낮춘 6.3919위안으로 고시했다. 전거래일에 이어 강세를 지속하면서 위안화의 달러대비 가치는 지난 5월 25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날의 오후 4시30분(
2018-06-07 11:31:58
7KSR6rWtIOyduOuvvOmKgCBNTEYgNDYzMOyWtSDsnITslYgg6rO16riJLCDthrXtmZTsmYTtmZQg7Iug7Zi47J286rmM
중국 인민銀 MLF 4630억 위안 공급, 통화완화 신호일까
중국 인민은행[사진=신화통신] 최근 중국 회사채 디폴트(채무불이행) 소식이 잇따르는 등 유동성 압박이 커진 상황에서 중국 인민은행이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를 통한 자금 수혈에 나섰다. 하반기 지급준비율(지준율) 추가 인하 기대감도 커졌지만 당국의 통화정책 기조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인민은행은 6일 1년물 MLF로 4630억 위안의 유동성을 시중에 공급했다. 금리는 3.3%다. 이날 만기가 도래한 2595억 위안의 MLF에 대응하고 여기에 더해 2035억 위안을 추가로 주입한 것이다. 지난 1일에
2018-06-07 10:53:42
7KSR6rWtIO2ZmOq1rOyLnOuztCAi66+46rWt7J2AIOq4gOuhnOuyjCBJVCDsg53tg5zqs4Qg7YyM6rS07J6QIiA=
중국 환구시보 "미국은 글로벌 IT 생태계 파괴자"
[사진=바이두] 페이스북이 화웨이(華爲)를 비롯한 중국 IT기업들과 데이터(정보) 공유 파트너십을 종료할 것이라는 미국 언론의 보도에 대해 중국 관영언론이 "미국의 중국 때리기가 한층 더 심각해지고 있는 것"이라며 미국이 글로벌 정보기술(IT)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IT 산업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미국과 중국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긴장이 갈수록 고조되고 있는 분위기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7일 '미국의 화웨이에 대한 경계와 배척은 불공정하다'는 제목의
2018-06-07 08:05:51
W+ywqOydtOuCmOumrO2PrO2KuF0g7JWM66as67CU67CUIOuniOyciOydmCAn7Iug7IaM66ekIOuPhOyLnCcg6rG07ISkIO2UhOuhnOygne2KuA==
[차이나리포트] 알리바바 마윈의 '신소매 도시' 건설 프로젝트
허마셴성 매장을 방문한 마윈 알리바바 그룹 회장. [사진=바이두] "우리는 베이징의 알리바바(阿里巴巴) 스마트 매장에서 이미 미래를 엿보았다. 지난 2002년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2054년 미래사회를 배경으로 한 공상과학(SF)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나오는 장면이 눈앞에서 그대로 실현됐다." 중국 하이테크 전문매체인 테크노드가 중국 수도 베이징에 소재한 알리바바 스마트 매장을 방문한 소감을 표현한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매장에서는 클라우드 매대에 장착된 센서기가 고객의 성
2018-06-07 07:00:40
WlRFLCDrr7jqta3sl5AgMeyhsDgwMDDslrXsm5Ag67KM6riIIOuCtOqzoCDsoJzsnqwg7ZW07KCcIO2VqeydmA==
ZTE, 미국에 1조8000억원 벌금 내고 제재 해제 합의
[사진=바이두] 미·중 무역전쟁 중 불거진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中興·중싱)에 대한 미국의 제재가 거액의 벌금 지불로 마침표를 찍을 것으로 보인다. 신랑망(新浪網·시나닷컴) 등 중국 다수의 매체는 6일 “ZTE가 미국 상무부의 제재 해제 조건으로 벌금을 납부하고 경영진을 교체하는 내용의 합의안에 서명했다”고 로이터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ZTE는 미국 정부에 벌금으로 10억 달러를 납부하고 보증금 성격의 추가 제재금 4억 달러를 내기로 했다. 이미 납부한 3
2018-06-06 14:07:50
5LitIOyghOyekOyDgeqxsOuemCwg64aN7LSMIOqyveygnOuwnOyghOydmCDsg4jroZzsmrQg7ISx7J6lIOuPmeugpeycvOuhnCDrtoDsg4E=
中 전자상거래, 농촌 경제발전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부상
중국에서는 정부의 적극적인 농촌 부양책에 따라 농촌지역에서도 알리페이, 위챗페이 등 다양한 온라인 결제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다. [사진=신화통신] 최근 중국 정부와 기업들의 노력으로 중국 농촌지역의 경제가 크게 활성화하면서, 전자상거래가 지역발전과 빈곤해소를 위한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중국의 전자상거래 싱크탱크인 전자상거래연구센터는 지난달 29일 ‘2017년도 중국 농촌 전자상거래 발전 보고(이하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기준 농촌을 기반으로 한 온라인
2018-06-06 06:00:00
7KSR6rWtIOyDgeustOu2gCDigJxFVSwg7KSR6rWtIOq4sOyXhSDsp4Dsnqzqtowg7Lmo7ZW0IFdUTyDsoJzshozripQg7Jyg6rCQ4oCd
중국 상무부 “EU, 중국 기업 지재권 침해 WTO 제소는 유감”
중국 상무부가 공식 홈페이지에 담화문을 공개했다. [사진=중국 상무부 공식 홈페이지 캡쳐] 유럽연합(EU)이 미국에 이어 중국의 기술 이전 관행을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중국이 유감을 표시했다. EU는 1일(현지시간) 중국이 자국에 진출한 유럽기업들을 대상으로 지적재산권 소유권과 사용권을 중국 기업에 이전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는 관행을 문제 삼아 WTO에 제소했다. 이와 관련 중국 상무부 조법사 책임자는 담화문 발표를 통해 “EU의 조치가 매우 유감스럽다”며 &ldqu
2018-06-04 14:31:31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NOydvCkgNi40MjA47JyE7JWILi4uMC4yMCUg6rCA7LmYIO2VmOudvQ==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4일) 6.4208위안...0.20% 가치 하락
[사진=신화통신] 이틀 연속 절상 흐름을 보였던 중국 위안화가 4일 가치 하락으로 거래를 시작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4일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130위안 높인 6.4208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전거래일 대비 0.20% 가치가 하락했다는 의미다. 전거래일 공식 마감가(4시30분, 현지시간)와 밤 10시 30분 마감가가 각각 6.4169위안, 6.4180위안을 기록하며 절하 흐름을 보인 것이 반영됐다. 이날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환율은 7.4890위안, 엔화(100엔) 대비 환
2018-06-04 10:44:39
7JiB6rWtIOu2gOuPmeyCsCDrqrDroLjrjZggJ+ywqOydtOuCmOuouOuLiCcg6riJ6rCQLi4u6rCQ64+FIOqwle2ZlCDsl6ztjIw=
영국 부동산 몰렸던 '차이나머니' 급감...감독 강화 여파
[사진=아이클릭아트] 한때 차이나머니의 집중 공세를 받았던 영국의 상업용 부동산을 향한 중국 투자자의 발길이 뜸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세계적인 부동산 컨설팅회사 쿠시먼 앤드 웨이크필드가 최근 공개한 통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홍콩과 중국 본토 투자자의 영국 런던 상업용 부동산 구매액은 4억3200만 파운드(약 6181억4000만원)로 지난 2년6개월래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중문판이 4일 보도했다. 지난해만 해도 홍콩과 중국 본토 투자자는 무려 70억 파운드 규모의 런던 부동
2018-06-04 10:34:03
W+2VnOuwmOuPhOyXkCDrtITsnbTsmKjri6TCt+S4i10gIuuPmeu2gTPshLEg66y866WYIOycoO2GteyXkCDsp5HspJHtlZjrnbwiIA==
[한반도에 봄이온다·下] "동북3성 물류 유통에 집중하라"
이성수 전 코트라 선양 무역관장. [사진제공=코트라] “북한이 개혁·개방하면 한국에서 중국으로 통하는 육로가 뚫리게 된다. 물류·유통 방면에서 기회를 모색해야 한다.” 이성수 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선양 무역관장은 최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개혁·개방으로 랴오닝(遼寧)·지린(吉林)·헤이룽장(黑龍江)성 등 동북3성(省)에 진출해 있는 우리나라 기업들의 비즈니스 기회가 확대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동북3성 지역에 있어 북한의 개혁·개
2018-06-04 04:59:00
W1dITz9d7Ja17Jq47ZWcIOyYpeyCtOydtOuhnCAn7J6D7Ja067KE66awIDEy64WEJ+KApuustOyjhCDtjJDqsrDrsJvsnYAg7KSR6rWtIOuvvOyYgeq4sOyXheqwgA==
[WHO?]억울한 옥살이로 '잃어버린 12년'…무죄 판결받은 중국 민영기업가
장원중 우메이그룹 창업주가 지난달 31일 재심 판결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그는 앞서 2009년 사기죄 등으로 12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사진=CCTV ] 7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한 중국의 한 유명 민영기업인이 약 12년 만에 무죄를 입증했다. 최근 우리나라 롯데마트 매장을 인수하며 유명해진 중국 대형 슈퍼체인 그룹인 우메이(物美) 그룹 창업주 장원중(張文中)의 이야기다. ​ 이는 '시진핑(習近平) 시대' 들어서 중국이 기업가 정신을 고취하는 분위기와 관련이 있다는 해석이다. 지난달 31일 중국 최고인민법
2018-06-01 16:58:24
7KSR6rWtIDXsm5Qg6rO17IudIOygnOyhsOyXhSBQTUkgNTEuOSwgOOqwnOyblOuemCDstZzqs6DsuZg=
중국 5월 공식 제조업 PMI 51.9, 8개월래 최고치
[사진=중국신문사] 중국 제조업 경기가 확장세를 유지하며 8개월래 가장 뜨거운 열기를 보였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31일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4월 중국 공식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1.9로 시장 전망치와 전월치를 0.5p 상회하며 22개월 연속 확장세를 이어갔다. 이는 2017년 10월 이후 8개월래 최고치이기도 하다. 일반적으로 PMI는 50 이상이면 경기 확장을, 미만이면 경기 위축을 의미한다. [출처=중국 국가통계국] 생산지수가 전월 대비 1.0p 크게 뛴 54.1을 기록하며 제조업 생산이 빠르
2018-05-31 11:21:24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zHsnbwpIDYuNDE0NOychOyViC4uLifsiKgnIOqzoOultOupsCAwLjEwJSDsoIjsg4E=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31일) 6.4144위안...'숨' 고르며 0.10% 절상
[사진=신화통신] 중국 위안화의 달러 대비 절하세가 드디어 멈췄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5월 마지막 거래일인 31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63위안 낮춘 6.4144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대비 가치가 0.10% 소폭 절상됐다는 의미다. 이로써 5거래일 지속됐던 하락세에 제동이 걸렸다. 위안화의 숨고르기가 가능했던 것은 강세를 지속했던 달러 가치가 전날 크게 하락한 영향이다. 30일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국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는 0.72
2018-05-31 10:55:29
64+M67OA7ZWcIOuvuOq1reyXkCDtmZTtlbTsnZgg7IaQ7KeTPyDspJHqta0sIOyGjOu5hOyerCDsiJjsnoXqtIDshLgg64yA7Y+tIOyduO2VmA==
돌변한 미국에 화해의 손짓? 중국, 소비재 수입관세 대폭 인하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사진=신화통신] 미·중 양국간 무역전쟁 재점화 조짐이 감지된 상황에서 중국이 소비재 수입관세를 대폭 인하하기로 했다. 3차 무역협상을 앞두고 내보낸 화해의 제스처라는 해석이 나온다.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사의 30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리커창(李克强) 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원 상무회의에서 의류, 세탁기 등 일부 소비재 관세를 오는 7월 1일부터 50% 이상 대폭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수입산 세탁기, 냉장고 등 가전제품 관세율은 기존의 20.5%에서 8%로 대폭 낮춘다. 의류&mi
2018-05-31 07:49:06
W+2VnOuwmOuPhOyXkCDrtITsnbTsmKjri6TCt+S4rV0g7KSA67mE65CcIOykkeq1reKApuu2ge2VnCDqsJztmIHqsJzrsKnrp4wg6riw64uk66aw64uk
[한반도에 봄이온다·中] 준비된 중국…북한 개혁개방만 기다린다
지난 13일 중국 단둥시내 북·중 무역상들이 몰려 있는 가오리제(高麗街·고려거리) 입구. 주말임에도 비교적 한산한 모습이다. [사진=배인선 기자] 최근 북·중 접경지역인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 현지에서 만난 대북 가공무역업자 왕모 사장. 그는 북한의 싼 인건비를 활용해 의류, 자수 등을 가공한 후 다시 중국으로 수입해 오는 사업을 하고 있다. 한때 왕성하게 사업을 벌였지만 대북 제재 속 지금은 많이 위축됐다고 그는 토로했다. 하지만 최근 한반도 정세 완화 속에 평양을 방문하는 일이 부
2018-05-31 06:0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