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저격수’ 노승일 광주주택 공사 중 화재…방화 가능성은 낮아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2-24 00:00
22일 노승일 소유 리모델링 주택에 불…옆집까지 타

노승일씨가 지난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광주 주택 공사 현장. [사진=노승일 페이스북 캡처]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서 ‘최순실 저격수’로 불렸던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짓고 있던 광주 주택에 화재가 발송했다.

24일 광주 광산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5시 광산구 광산동에 있는 노승일씨의 집 공사 현장에서 불이 났다.

현재 광산구 하남동에서 고깃집을 하고 있는 노승일씨는 지난해 7월 광주에 정착하기 위해 폐가를 매입해 리모델링 공사 중이었다.

이날 불로 70%가량 완성됐던 집이 모두 무너져 내렸다. 옆집에도 불이 옮겨붙어 건물 2개동 120㎡를 태웠다. 불은 1시간여 만에 꺼졌으며, 소방서 추산 4000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를 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방화 등 범죄 연루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노승일씨는 “공사 과정에서 작업자들 실수로 불이 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